컨텐츠 바로가기

또 끝내준 애틀랜타 NLCS 2연승… 벼랑 끝 몰린 다저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선수들이 18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LA 다저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2차전에서 역전승을 거둔 후 함께 모여 기뻐하고 있다. 애틀랜타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또 끝내기 안타로 극적으로 LA 다저스를 꺾고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7전4승제)에서 2연승을 달렸다.

애틀랜타는 18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NLCS 2차전에서 9회말 에디 로사리오의 끝내기 적시타가 터지며 5-4로 역전승했다. 전날에도 9회말 오스틴 라일리의 끝내기 안타로 3-2로 승리한 애틀랜타는 2연속 9회말 끝내기 승리를 거두며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쓰라린 패배를 안고 나선 다저스는 1회부터 선취점을 내며 분위기를 주도했다. 다저스는 선두 타자 무키 베츠가 좌전 안타로 출루했고 후속타자 코리 시거가 애틀랜타 선발 이언 앤더슨의 초구를 타격해 홈런을 만들어냈다.

끌려가던 경기는 4회 다시 원점으로 돌아왔다. 애틀랜타는 지난 시즌까지 다저스 식구였던 족 피더슨이 1사 1루에서 홈런포를 날렸다.

치열했던 승부의 균형은 7회 깨졌다가 8회에 다시 맞춰졌다. 다저스는 7회 2사 1, 2루의 찬스에서 바뀐 투수 루크 잭슨을 상대로 만루 찬스를 만들었고 크리스 테일러가 2타점 2루타를 날렸다. 벼랑 끝에 몰린 애틀랜타는 8회 오지 올비스와 라일리의 연속안타로 2점을 다시 따라붙었다.

숨 막히는 접전은 9회말 운명이 갈렸다. 애틀랜타는 트레비스 다노가 중전 안타로 출루했고 기예르모 에레디아가 내야 땅볼을 쳐 2사 2루의 찬스를 잡았다. 다저스가 마무리 캘리 잰슨을 올렸지만 로사리오가 이날 자신의 4번째 안타이자 결승 타점을 날리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지난해 다저스에게 패해 NLCS에서 탈락한 애틀랜타는 다저스를 벼랑 끝에 내몰며 이제 2승만 남겨두게 됐다. 다저스는 20일 홈으로 돌아가 최소 2승 이상 거둬야 안심할 수 있는 처지가 됐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