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동생보다 덜 사랑하나?"…'집사부' 재시, 父 이동국도 몰랐던 맏딸의 고민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은영 '고민해우소' 오픈
오나미 "남친에 말 못할 고민"
재시 "동생에게 질투 느껴"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텐아시아

'집사부일체' 오은영 편/ 사진=SBS 캡처



오은영 정신건강의학과 박사가 유명인들의 고민을 듣고 해결책을 제시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개그우먼 오나미와 전 축구선수 이동국의 딸 재시가 사부 오은영 박사에게 고민을 털어놨다.

이날 오나미는 "누가 부탁을 하면 거절을 못한다"며 "친한 친구가 돈을 빌려달라고 해 3000만원 정도 빌려줬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이어 "13년 만에 연애를 시작했다. 남자친구는 가장 가깝고 비밀이 없어야 하는데 힘든 일을 이야기하면 이 친구가 속상해하고 힘들어할까봐 그런 이야기를 못한다. 그래서 남자친구가 그걸로 속상해한다"고 덧붙였다.

이승기는 "예스(Yes)병을 가진 분들이 똑같은 것 같다"며 "남 부탁을 잘 들어주는 사람이 남에게 도움을 요청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오나미는 남자친구 박민에 대해 "내가 이상형이라고 해서 소개팅으로 만났다"며 "드라이브를 하고 있는데 갑자기 그 친구가 '손 잡아도 되냐'고 하더라. 손이 차갑다고 하면서 나도 잡았다"고 했다. 그는 "내 마음을 확인하고 싶어서 그 이야기를 했다더라"며 "동네 한 바퀴만 돌려고 했는데 다섯 바퀴 돈 거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남자친구는 오픈을 같이 공유했으면 좋겠다고 하는데 그게 잘 안 돼서 고민"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오은영은 "오나미는 다른 사람에게 좋은 사람이고 싶어한다. 좋은 모습만 보이려고 하는 게 중요하다"며 "거절에 대한 두려움이 있다. 내가 이런 모습이 아니면 나를 싫어할 것 같은 거다. 자존감과 연관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에 대한 자긍심을 마음 속에서 가져야 할 것 같다"며 "거절도 연습해서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다음으로 이동국의 첫째 딸 재시가 '비밀 해우소'를 방문해 "제일 친한 친구한테 질투를 느껴서 고민"이라며 "친한 친구는 바로 제 쌍둥이 여동생"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경쟁심이 느껴져서 고민이고, 주변 사람들도 동생과 비교를 많이 한다"고 했다.

재시는 "부모님이 (동생 재아에게) 칭찬을 더 많이 해주신다"며 "최근 동생이 테니스 주니어 대회에서 우승했다. 언니로서는 자랑스럽고 기쁜데 관심을 많이 가지니까 서운하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 내가 운동신경이 더 좋다. 조금 했는데 동생을 따라잡을 것 같더라. 그래서 동생이 진지하게 '운동 그만하면 안 되겠냐'고 말했다"며 "동생과 성격 차이가 심해서 싸운 적 많다"고 밝혔다.

재시는 재아에 대해 "성격도 바른 아이고, 모든 걸 똑바로 하고 깔끔하게 하는데 저는 그렇지 않다"며 "운동을 하면서 원래 힘든 것도 있었고, 사실 운동을 한 것도 오로지 재아를 이기고 싶은 마음만 있었다. 동생이 부탁을 하니까, 저도 테니스를 좋아서 한 게 아니라서 관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재아가 청소를 잘하고 깨끗하니까 화장실 불이 켜져있으면 내가 한 것도 아닌데 (부모님이) 무조건 나라고 생각하고 먼저 혼내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텐아시아

'집사부일체' 오은영 편/ 사진=SBS 캡처



이어 이동국이 등장해 "이건 아빠도 들어야겠다 생각이 들어서 출연하게 됐다"며 "재시가 재아를 질투한다고 했을 때 그런 생각을 한 번도 한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운동 선수는 꾸준하게 하는 게 중요하다. 재시가 운동 신경이 더 좋은데 더 빨리 포기해버리고, 재아는 오래하는 성향이다. 그러다 보면 어쨌든 따라잡는다"고 했다. 이에 재시는 "이틀 만에 포기하는 것도 아닌데, 재아가 끝까지 포기를 하지 않으니까 (내가 빨리 포기하는 것처럼) 보이는 것"이라고 토로했다.

오은영은 "재시는 호기심이 많고 새로운 것에 흥미를 느껴 이것 저것 해보는 거다. 이 나이는 원래 그런 것이다"라며 "그런데 부모가 하나를 꾸준히 하는 걸 좋아하면 그런 특성의 성향을 장점으로 보고, 이것저것에 호기심이 많은 것에 응원을 안 해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재시는 마음을 알아줘야 하는 사람"이라고 했고, 재시도 "가식 없이 저를 공감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오은영은 "어차피 문제는 마음의 주인이 해결해야 하고, 공감하는 건 너와 나의 마음이 다르더라도 그 마음을 내가 알아들었다는 뜻이다"며 "그것만 해줘도 재시는 해결될 것 같다. 아빠로선 잘하고 있는데 아이들은 다르다는 걸 알아야 한다. 재시가 재아가 잘하는 것에 신경 쓸 이유도 없고, 재시는 오직 하나 아니냐"고 강조했다. 이에 이동국은 "공감해 주는 아빠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