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징어 게임' 전세계 돌풍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가치 1조원 추산”… 제작비 41배 수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블룸버그통신, 넷플릭스 내부 문건 입수

세계일보

사진=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넷플릭스가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오징어 게임’의 가치를 8억9110만달러(약 1조원)로 추산하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이는 넷플릭스가 오징어 게임에 투자한 2140만달러(약 253억원)보다 약 41배 높은 수준이다.

블룸버그통신은 16일(현지시간) 넷플릭스의 내부 문건을 입수해 분석한 결과, 넷플릭스가 오징어 게임의 ‘임팩트 밸류’(impact value)를 이 같이 평가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임팩트 밸류에 대해 넷플릭스가 내부적으로 개별 작품의 가치를 평가할 때 쓰는 지표라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넷플릭스는 극히 일부 작품에 대해 시청률 측정 지표를 공개한 사례가 있긴 하지만, 구체적인 지표는 외부에 공개한 적이 없었다.

블룸버그가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넷플릭스에서 오징어 게임을 2분 이상 시청한 사람은 작품 공개 23일 만에 1억3200만명에 달했다. 오징어 게임을 보기 시작한 시청자 중 89%는 적어도 1개 이상의 에피소드를 시청했다. 시청자 중 66%에 해당하는 8700만명은 첫 공개 후 23일 안에 마지막화인 9화까지 모두 본 것으로 집계됐다.

오징어 게임의 제작 비용 대비 가치 창출 효과도 상당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오징어 게임의 제작비는 2140만 달러(약 253억원)로, 회당 28억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는 오징어 게임이 적은 제작비로 약 1조원의 가치를 창출해 ‘효율성’ 지표에서 ‘41.7배’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한편, 영국 가디언지 등은 이날 넷플릭스가 제작비 등 회사 기밀을 유출한 직원을 해고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앞서 블룸버그가 익명의 내부 소식통으로부터 입수한 오징어 게임 제작비 등의 기밀 정보를 보도한 이후 나온 결정이다.

세계일보

사진=블룸버그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넷플릭스 측은 “회사 밖으로 상업적으로 민감한 기밀을 누설한 직원을 해고했다”며 “이 직원이 넷플릭스에 실망하고 상처받은 점은 이해하지만 회사 입장에서는 신뢰와 투명성 높은 문화를 유지하는 것은 중요하다”고 해고 이유를 밝혔다. 해고당한 직원은 그간 트렌스젠더 혐오 논란에 휩싸였던 코미디 쇼 ‘더 클로저’(The Closer)를 두둔한 회사에 맞서 파업을 주도했던 인물로 알려졌다.

앞서 블룸버그는 더 클로저에 제작비 2410만 달러(약 286억원)가 투입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또 작품의 출연료나 시청자 수 등과 더불어 오징어 게임을 포함한 일부 프로그램 제작비 정보도 공개했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