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는 형님' 최예빈 "보이스피싱으로 전 재산 날려... 검사 사칭에 속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최예빈. JTBC '아는 형님' 캡처


SBS '펜트하우스'에서 하은별 역으로 활약한 배우 최예빈이 과거 보이스피싱을 당한 사연을 전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배우 진지희 김현수 최예빈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전학생 '나를 맞혀봐' 시간이 되자, 최예빈은 "지금 생각해도 내 자신이 어이없었던 사건이 있다"라고 문제를 냈다. 이어 "나에게도 이런 인맥이 생기는구나 싶어서 내심 너무 기뻤다"라고 힌트를 줬고, 이상민은 "보이스피싱인데 검사가 도와주겠다고 하니까 속아서 전화를 받아준 거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최예빈은 '정답'이라고 외치며 "(보이스피싱이) 가족 관련된 것만 오는 줄 알았다. 국가기관 사칭을 한다는 걸 상상조차 못했다. 통장이 도용됐다면서 협조하지 않으면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하더라"며 "포털 사이트에 검색을 하니까 다 나왔다. 진짜 검사 사칭을 한 거다. 한 시간을 통화했다"라고 회상했다.

그는 "그때 당시에 데뷔 전이고 힘든 시기였다. 통장에 전 재산이 90만 원이 있었다. 그걸 보내라고 했으면 의심을 했을 텐데 문화 상품권으로 바꿔놓으라고 하더라. 문화상품권 90만 원 어치를 주문을 했더니 일련번호를 알려주면 사건 끝나고 돈으로 돌려주겠다고 해서 알려줬다. 그래서 나는 그 이후로 통장 잔고가 0원이 됐었다"라고 털어놨다.

또한 최예빈은 "그날 운동을 예약해두고 PT 선생님한테 급히 전화를 받아야 할 수도 있다고 양해를 구했다. 선생님이 '보이스피싱 아니냐'고 하더라"며 "그런데 그 이후로 내 전화를 계속 안 받더라. 큰 경찰서를 가야할 것 같아서 강남경찰서까지 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