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트리플크라운'으로 완벽한 데뷔 링컨 "V리그, 내가 팬이라도 좋아할 무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한항공, 우리카드에 3-1 승리

뉴스1

대한항공의 링컨(KOVO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뉴스1) 안영준 기자 = 데뷔전부터 트리플크라운으로 맹활약을 펼친 대한항공의 링컨이 성공적 데뷔전을 치른 V리그 무대에 대한 만족감을 표했다.

'디펜딩 챔피언' 대한항공은 16일 인천 계양 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카드와의 2021-22 도드람 V리그 남자부 개막전에서 세트스코어 3-1(25-18 27-25 19-25 25-22)로 이겼다.

링컨은 이날 양 팀 합쳐 최다 득점인 31점을 뽑아내고 트리플크라운까지 달성하며 데뷔전부터 V리그 팬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수훈선수로 기자회견장에 들어선 링컨은 "승리는 항상 달콤한 것이다. 프리시즌 동안 모두 열심히 준비한 결과"라고 소감을 밝힌 뒤 "트리플크라운을 카운트하지는 않았지만, 달성할 수 있어 기쁘다. 상금도 받을 수 있어 더 좋다"고 웃었다.

이어 링컨은 "V리그의 모든 게 참 좋다. 모든 준비가 완벽하고, 스펙터클한 리그다. 내가 팬이라면 V리그를 좋아할 것 같다"며 V리그에 대한 첫 인상을 전했다.

링컨은 자신과 함께 데뷔전서 데뷔승리를 기록한 토미 틸리카이넨 대한항공 감독에 대해선 "한계를 두지 않는 감독이다. 어떻게 해야 더 성장할 수 있고 더 득점할 수 있을지에 대해 말해 줘 아주 좋다"고 칭찬했다.

이어 좋은 호흡을 나눈 '베테랑' 한선수에 대해선 "경험이 풍부한 냉정한 선수다. 느낌이 좋다. 앞으로 더 좋은 호흡을 맞춰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V리그를 뛰기 전 9개 나라 무대를 뛰다 온 링컨은 길고 타이트한 일정을 소화하는 V리그와 한국만의 특별한 문화에 적응해야 하는 과제에 대해서도 잘 대비하는 모습이었다.

그는 "일정이 길어 상대가 나를 곧 알게 되겠지만, 나 역시 (경기를 치를수록) 상대를 더 알게 될 것이다. 서로를 잘 알게 될 때는 진짜 전쟁이 시작될 텐데, 그 때 내가 오늘처럼 일관된 경기력을 보이는 게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구단 프론투나 코칭스태프가 배구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많은 도움과 환대를 줘 특별히 한국 문화가 불편했던 적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링컨은 과거 V리그를 누볐던 호주 용병 에드가에 대해 "에드가와 2010년부터 알았다. 호주 국가대표팀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던 선수"라고 평가한 뒤 "에드가가 V리그에서 외국 선수에게 기대하는 바가 무엇인지 말해주며 조언해줬다. 또한 대한항공에서 뛴다는 점을 부러워했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뉴스1

대한항공의 링컨(KOVO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re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