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성남의 뜰 監査했던 회계사, 드루킹 핵심멤버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장동 게이트]

댓글조작 ‘경공모’ 회원 활동

2018년 회계감사때 ‘적정’ 의견

대장동 개발 사업을 위해 설립된 특수목적법인(SPC) ‘성남의뜰’ 회계감사를 맡았던 회계사가 지난 대선 때 댓글 조작 사건을 벌였던 ‘드루킹’이 주도한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핵심 회원이었던 것으로 4일 알려졌다.

금융감독원 공시를 보면 F 회계법인 소속 A 회계사는 2018년 성남의뜰 회계감사를 진행하고 ‘적정’ 의견을 냈다. 2018년은 성남의뜰이 주주들에게 배당을 시작한 해다. 그해 성남의뜰 전체 지분의 1%를 보유한 화천대유는 270억원, 6%를 보유한 천화동인 1~7호는 1620억원을 배당받았다. A씨가 어떤 경위로 성남의뜰 회계감사를 맡게 됐는지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성남의뜰 첫 회계감사 보고서가 나온 2017년에는 모 회계법인이 회계감사를 맡았지만 2018년부터 A씨가 소속된 F회계법인으로 감사인이 변경됐다. 회계 업계 관계자는 “담당 회계사가 다른 법인으로 이직했을 때가 아니면 통상 1년 만에 회계법인을 변경하는 경우는 드물다”고 말했다.

A씨는 2018년 불거진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연루된 적이 있다. 드루킹 사건 법원 판결문을 보면 A씨는 경공모 회원으로 전략회의에도 참석했다. 전략회의 구성원 중에는 ‘드루킹’ 김동원씨가 김경수 전 경남지사에게 청와대 행정관으로 추천한 윤모 변호사 등이 있었다. A씨는 경공모 활동 기반이었던 느릅나무출판사 세무 자문 업무도 맡았다. 이 때문에 드루킹 사건 당시 경찰은 A씨 소속 F 회계법인을 압수 수색했다. 이 회계법인은 2016년부터 현재까지 성남의뜰 자산관리사(AMC)인 화천대유에 대한 회계감사를 맡고 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은 A씨를 국회 국정 감사 증인으로 신청한 상태다. 본지는 A씨 입장을 들으려 수차례 전화를 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윤진호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