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UEFA, 슈퍼리그 창설 주도한 레알·바르샤·유벤투스 징계 포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유럽축구연맹(UEFA)가 ESL 창설을 추진했던 바르셀로나, 레알 마드리드. 유벤투스에 대한 징계 및 소송을 포기하기로 했다. 사진=UEFA 공식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유럽축구연맹(UEFA)이 유러피언슈퍼리그(ESL) 창설을 추진했던 FC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이상 스페인), 유벤투스(이탈리아)에 대한 징계 절차와 소송을 포기했다.

UEFA는 27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이들 세 구단을 대상으로 한 징계 절차를 무효로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아울러 이들 구단을 상대로 진행했던 소송도 취하했다고 밝혔다.

UEFA의 이같은 결정은 예상된 부분이었다. ESL 창립 구단에 징계를 내리는 게 부당하다는 스페인 마드리드 법원의 판결이 나왔기 때문이다.

이들 3개 구단은 UEFA가 슈퍼리그 참가를 막는 것이 유럽연합(EU)의 경쟁법에 어긋난다고 법정에서 주장했고 스페인 마드리드 법원은 이들 구단의 손을 들어줬다.

이에 앞서 AC밀란, 인터 밀란, 유벤투스(이상 이탈리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레알 마드리드(이상 스페인), 아스널, 첼시,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토트넘 홋스퍼(이상 잉글랜드) 등 유럽 12개 빅클럽은 지난 4월 기존 UEFA 챔피언스리그를 뛰어넘는 유럽 최상위 축구 대회 ESL 창설을 발표했다.

하지만 축구팬들은 물론 영국 정부까지 나서 반대 목소리를 내자 리그 출범 발표 72시간 만에 9개 구단이 탈퇴를 선언했다. 다만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 유벤투스는 계속 뜻을 굽히지 않고 UEFA와 대립각을 세웠다.

UEFA는 이들 세 구단에게 별도의 징계를 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징계와 관련된 대립은 세 구단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UEFA가 탈퇴를 결정한 9개 구단에 내도록 했던 벌금도 없었던 일이 될 가능성이 커졌다. ESL에서 빠지기로 한 9개 클럽은 5월 1500만유로(약 207억원)의 기부금을 내기로 UEFA와 합의한 바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