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대장동 의혹, 특검으로 진실 가려달라” 靑 청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사업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당당하면, 떳떳하면 여야 막론하고 특검을 해서 진실을 가려보자”며 특별검사 도입을 촉구하는 청와대 청원이 올라왔다. 이 청원은 올라온 지 하루 만에 1500명 이상이 동의했다.

조선일보

/청와대 청원게시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대장동게이트 특검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요즘 뉴스나 인터넷을 보면 대장동 화천대유로 시끄럽다. 자세한건 잘 모르지만 그냥 넘어가면 안 되는 큰 문제라는 걸 깨달았다”고 했다.

이어 “곽상도 의원 아들이 (대장동 개발 사업 시행사인 화천대유에서) 6년 간 근무했다고 퇴직금 50억원을 받았다고 한다. 일반인들이 퇴직했을 때 50억원 꿈도 못 꾼다. 이게 말이 되느냐”고 했다.

청원인은 “국민의힘에서는 특검 진상조사 하자라고 하는데, 정작 민주당에서는 특검을 반대하고 있는 입장”이라며 “특검을 해서 진실이 뭔지 (밝히고), 의혹이 진실이면 관련자들 싹다 구속시켜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게이트’로 인해 많은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여야 서로 물어뜯고 ‘나는 잘못한 게 없다’, ‘니들이 잘못했다’ 이러지 말고, 당당하면 떳떳하면 여야 막론하고 특검을 해서 진실을 가려보자”고 했다.

특별검사제도는 최고위층의 권력형 비리나 수사기관이 연루된 사건 등 검찰의 자체 수사가 어려운 사건에 별도의 특별검사를 임명해 수사권과 기소권을 주는 제도다.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특검 도입을 놓고 여야의 입장이 다르다. 더불어민주당은 “국정조사나 특검으로 가면 정쟁화되기 때문에 수사기관에 맡기는 것이 낫다”는 입장인데 반해, 국민의힘은 “실체적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특검을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명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