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현직 기상캐스터, 음주운전 적발으로 벌금 300만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직 기상캐스터가 음주운전 혐의로 벌금 300만 원의 약식명령을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27일 오후 MBN 뉴스는 서울 강남경찰서가 기상캐스터 A씨를 지난 6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5월 서울 압구정동 인근에서 경찰의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됐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검찰은 A씨를 약식 기소했고, 법원이 A씨에 대해 벌금 300만 원의 약식 명령을 내렸다.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뉴시스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