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인배우 소영 “친언니 보이스피싱 연루돼 감옥살이”(심야신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유튜브 채널 '푸하하TV'의 '심야신당'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인배우 소영이 배우에서 무당이 된 정호근을 만나 가족들에 대한 고민을 고백했다.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푸하하TV’는 성인배우 소영이 출연한 ‘심야신당' 153회를 공개했다.

소영은 자신을 AV배우(성인배우)라 소개하며 “재연 배우로 활동하다가 모든 분야의 배우를 모아놓는 한 사이트에서 ‘19IP’라고 적혀있는 걸 보고 연락했다. (성인 배우라는) 이야기를 듣고 현 기획사의 소속 배우로 들어가게 됐다”고 성인 배우가 된 계기를 밝혔다.

이에 정호근은 “소영씨에게는 가족들이 항상 가슴 속에 아픔, 화, 분노, 창피함이 된다. 그래서 마음 속이 아프고 어쩔 때는 피가 거꾸로 솟지 않냐. ‘왜 나를 못 살게구냐’고 하면서도 항상 등 돌리지 못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호근은 소영에게 ‘감방 운’을 조심하라고 경고했다. 형무소, 법정 싸움을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하며 주변에 교도소 갈 사람이 있냐고 질문했다.

이에 소영은 “친언니가 현재 감옥살이 중”이라며 “그 문제 때문에 가족 간 분쟁이 너무 크다”고 털어놨다.

소영은 “언니가 보이스피싱에 연루가 됐다. 처음엔 몰랐는데 나중에 알게 됐다. 운반책이 돼서 현행범으로 잡혔다. 가짜 명품 시계를 운반해주는 걸 두세달을 했다. 그러다 현행범으로 안양에서 잡혔다”고 밝혔다.

이어 “언니가 수감돼서 2년6개월 형을 받았다. 문제는 그 전에 터뜨려놓은 게 너무 많다”며 “언니가 어머니 명의로 대출을 많이 받아놨다. 아버지는 그걸 모르신다. 그걸 몰래 수습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자신이 빚을 떠안게 됐다고 고백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