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UFC 女플라이급 챔피언 세브첸코, TKO로 6차 방어...무적행진 계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발렌티나 세브첸코(왼쪽)가 로렌 머피를 향해 펀치를 날리고 있다. 사진=AP PHOT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UFC 여성 플라이급 챔피언 발렌티나 세브첸코(33·키르기스스탄)이 압도적인 경기력을 뽐내며 무적 챔피언임을 다시 증명했다.

세브첸코는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종합격투기 대회 UFC 266 여성 플라이급(57kg 이하) 5라운드 타이틀전에서 도전자 로렌 머피(38·미국)를 4라운드 4분 파운딩에 의한 TKO로 제압했다.

이로써 세브첸코는 여성 플라이급 6차 방어에 성공했다. 2018년 이후 UFC 8연승 행진 중이다. 반면 5연승을 달리며 도전자 자격을 획득했던 머피는 세브첸코의 벽에 막혀 연승 행진에 마침표를 찍었다.

세브첸코는 1라운드부터 타격으로 상대를 압도했다. 킥과 펀치로 머피를 몰아붙였다. 그라운드에서도 상대가 되지 않았다. 머피도 반격을 해보려고 이것저것 시도했지만 세브첸코에게 통하지 않았다.

3라운드까지 일방적으로 경기를 풀어간 세브첸코는 4라운드 시작과 함께 거칠게 몰아붙여 경기를 마무리했다. 테이크다운에 이어 무차별 파운딩을 퍼부어 레퍼리 스톱을 받아냈다.

세브첸코는 이날 승리로 통산 전적 22승 3패를 기록하게 됐다. 3패 가운데 2패는 현 여성 밴텀급 및 페더급 챔피언인 아만다 누네스(브라질)에게 당한 것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