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축구 '전직 황제' 펠레, '현직 최강' 메시에게 늦은 축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리오넬 메시에게 인사를 남긴 펠레. 펠레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리오넬 메시에게 인사를 남긴 펠레. 펠레 인스타그램 캡처
'축구 황제' 펠레(81, 브라질)가 자신을 넘어선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34, 파리 생제르맹)에게 남미 선수 A매치 최다골에 대한 늦은 축하 인사를 전했다.

펠레는 25일(이하 현지 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메시의 사진과 함께 짧은 글을 남겼다.

그는 "안녕 메시, 내가 좀 늦었다면 미안하다"며 "이번 달 초 또 다른 기록을 세운 네게 축하할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았다"고 인사를 건넸다.

이어 "너의 축구 재능은 정말 뛰어나다! 내 친구들인 킬리안 음바페, 네이마르와 함께 더 많은 것을 이루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메시는 지난 9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남미 예선 볼리비아와 홈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해 3 대 0 완승을 이끌었다.

이날 메시는 개인 통산 A매치 득점을 79골로 늘려 펠레(77골)를 넘어서 남미 선수 A매치 최다 골 신기록을 세웠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