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인배우 소영 "男 잠자리 요구?..현실보다 꿈속이 더 열정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승훈 기자] 성인 배우로 활동 중인 소영이 대대로 무당의 기를 이어받고 있는 가정사를 오픈했다.

지난 24일 오후 유튜브 채널 '푸하하TV'에는 "[EP153]※충격※무당이 찾아왔다?! 신의 몸주로 정호근을 찾아온 성인배우 소영"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정호근은 점사의 시간을 가진 뒤 성인배우 소영을 향해 "남자들이 많이 모여있는 공간의 주인이거나 사람이거다 사랑이다. 그러니까 지금 하고 있는 직업은 맞는데 정작 내 거는 없다"고 말했다. "내가 자꾸 몸이 부르르 떨리는데 누가 무당이야 그 집에?"라며 돌직구를 날리기도.

이에 성인배우 소영은 "친할머니부터 증조할머니까지 다 무당이다"며 깜짝 놀랐고, 정호근은 "그래서 '나도 무당이야!'. 남신이야. 아까 방울을 흔드는데 남신이 뒤에 딱 버티고 서서 나를 노려보는 거야"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건넸다.

뿐만 아니라 성인배우 소영은 "그래서 꿈속에도 찾아오지 않냐. 남자가 찾아와서 자꾸 잠자리 요구하지 않냐. 일반 사람들과 사랑을 나누는 것이 꿈 속에서의 사랑에 못 미치는 거다. 꿈속에서의 애정 행각, 사랑 행위가 가장 행복했고 가장 열정적이었다는 생각 안 해봤나요?"라는 정호근의 물음에 "항상 해요"라며 웃었고, 이를 본 팬들은 "항상 힘내세요"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seunghun@osen.co.kr

[사진] 유튜브 '푸하하TV'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