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U-23 야구대표팀, 승부치기 혈투 끝 네덜란드 8-7 제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태호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23세 이하) 야구대표팀이 제3회 세계야구선수권대회 예선 라운드 B조 2차전 네덜란드와의 경기에서 연장 승부치기 끝에 8-7로 이겼다.

한국은 25일(이하 한국시간) 멕시코 에르모시요에서 열린 네덜란드전에서 경기 초반 고전했다. 1회초 1사 만루에서 마르티나 프란시스코의 희생 플라이로 선취점을 내준 뒤 내야수 송구 실책으로 2실점을 더 허용하며 0-3으로 끌려갔다.

타선은 네덜란드 마운드 공략에 어려움을 겪었다. 3회까지 무득점으로 꽁꽁 묶인 가운데 2회와 4회에도 추가 실점하며 승기는 네덜란드로 기우는 듯했다.

매일경제

(좌측부터) U-23 야구대표팀 임종찬, 조형우, 김도영. 사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제공


하지만 한국은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0-6으로 뒤진 4회말 4번 타자 고명준의 안타와 정민규의 볼넷으로 2사 주자 1, 2루의 찬스를 만들었고 7번 강동형의 적시타로 첫 득점에 성공했다. 상대 투수의 와일드 피치 때 추가 득점하며 2-6으로 추격의 발판을 놨다.

​6회초 네덜란드에 한 점을 더 내줬지만 7회말 극적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교체 투입된 선두 타자 조형우의 안타를 시작으로 상대 실책과 김도영의 안타, 김동혁의 적시타로 3-7로 따라붙었다.

이어 계속된 만루 찬스에서 임종찬이 3타점 싹쓸이 3루타, 고명준의 1타점 외야 희생플라이 때 임종찬마저 홈을 밟으며 7-8 동점을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연장 승부치기에서도 집중력을 유지했다. 8회초 네덜란드의 공격을 실점 없이 막아낸 뒤 8회말 1사 만루에서 김도영의 내야 땅볼 타구를 상대 1루수가 잡아 홈으로 송구했으나 공이 뒤로 빠지며 대표팀은 8-7 끝내기 승리를 챙겼다.

한편 한국은 전날 니카라과에 패해 1승 1패를 기록 중이다. 오는 26일 오전 2시 30분 파나마와 예선라운드 3차전을 갖는다.

[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