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항공사들의 엇갈리는 희비

아시아나항공 사이판 '트래블 버블' 예약 1000명 돌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아시아나항공은 연말까지 인천~사이판 항공권을 예약한 여행객이 1000명을 넘었다고 23일 밝혔다.

추석연휴인 지난 18일에 출발한 사이판행 항공편의 탑승률은 85%로 나타났다. 해당 항공편 탑승객 150명 중 95% 이상이 패키지 상품을 구매한 여행 수요였다. 한국-사이판의 트래블 버블(여행안전권역) 시행 후 최대 수치다. 트래블 버블이란 방역 우수 지역 간 자가격리를 면제하는 방식으로 이동을 완화하는 제도다.

뉴스핌

아시아나항공 A321NEO 항공기 [사진=아시아나항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석 연휴 이후에도 예약 증가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7~8월 트래블 버블 여행객 수요가 한 편당 10명 이하였던 것과 비교해 추석 연휴 이후 매 편 100명 이상의 예약을 기록하고 있다고 아시아나항공은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트래블 버블 시행 초기에는 사이판 현지교민 이동 수요가 대부분이었지만 최근 국내 백신접종율 증가와 트래블 버블에 따른 여행 심리 회복 기조가 반영돼 뚜렷한 예약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unsaid@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