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배구 V리그

‘감독님’ 없고 ‘할아방’ 있는 배구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김형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자배구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에는 ‘감독님’이 없다. 주장 이한비는 “감독님을 보통 ‘선생님’이라고 부른다. 단체 메신저에는 ‘할아방’이라고 되어 있다”며 웃었다.

이는 김형실(70·사진) 감독이 내린 지시다. 그는 “감독이란 표현이 수직적인 느낌이지 않나. 영어로 감독을 코치라고 하니까 ‘코치1’이라고 부르라 할까 생각했다. 선생님도 아주 좋진 않은데 선수들이 부르니까…. ‘쌤’이라고는 안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프로배구 사상 첫 70대 감독이다. 한국배구연맹 경기운영위원장 등 행정가로 변신했다가 코트에 돌아왔다. 감독 복귀도 2012년 런던 올림픽 이후 9년 만이다. 프로팀을 지도한 건 2006년 KT&G(현 KGC인삼공사)가 마지막이었다. 실업팀 미도파 시절 제자였던 박미희(58) 흥국생명 감독과 맞대결해야 한다.

평균 연령 20.4세인 페퍼저축은행은 가장 젊은 팀이다. 창단 특별 드래프트에서 20대 초중반 선수들을 영입했고, 고등학교 졸업예정 선수도 6명이나 된다. 김 감독에게는 손녀뻘이다.

선수들과 세대차이를 좁히기 위해 김 감독은 일부러 걸그룹 노래를 듣는다. 전달 사항도 메신저로 보낸다. 그는 “메신저 프로필에 남자친구와 뽀뽀를 하는 사진이 있길래 ‘이건 너무 심한 거 아니니’라고 했더니 선수들이 빵 터졌다”는 에피소드도 전했다. 훈련 때는 부드럽지 않다. 다른 팀에서 뛰다 온 선수들은 하나같이 “훈련량이 적지 않다”고 입을 모았다. 김 감독은 “드래프트 전까지는 선수가 7명밖에 안 됐고, 아픈 선수들도 있어 제대로 볼 훈련을 못 했다. 지금도 시간이 모자라다”고 했다.

6대6 연습 경기도 못 했던 페퍼저축은행은 드래프트 이후 팀다운 모양새를 갖췄다. 고교 선수들이 합류하면서 활기찬 분위기가 만들어졌다. 날개 공격수로 뛰었던 하혜진이 미들블로커로도 훈련하는 등 여러 가지 팀 옵션도 만들어가고 있다. 김 감독은 “조직적인 수비가 중요하기 때문에 훈련 시간의 60~70%는 수비에 쓴다”고 말했다.

페퍼저축은행은 ‘AI 페퍼스’란 이름으로 30일 연고지 광주에서 창단식을 연다. 다음 달 19일 홈에서 KGC인삼공사와 첫 경기를 치른다. 워낙 기존 팀들과 전력 차가 커서 AI 페퍼스의 1차 목표는 ‘5승’이다. 김 감독은 “좋은 집이 아니라 튼튼한 집을 짓기 위해 젊은 선수들 위주로 팀을 구성했다. 많이 맞으면서 공부하고, 젊은 패기로 맞서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용인=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