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이재영·다영 자매, 그리스 배구 진출 늦어도 24일 최종 결정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흥국생명 이재영·다영 선수등록 포기
(서울=연합뉴스)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이 학창 시절 폭력(학폭) 논란의 당사자인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와 결별했다. 흥국생명은 30일 한국배구연맹(KOVO)에 2021-2022 프로배구 정규리그 선수 등록 명단을 제출하며 이재영과 이다영의 이름을 뺐다. 2021.6.30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이재영·다영(25) 쌍둥이 자매의 그리스 여자배구 진출이 24일에는 최종 결정 날 것으로 보인다.

자매의 국외 진출을 돕는 배구계 관계자는 "국제배구연맹(FIVB)이 국제이적동의서(ITC) 발급과 관련해 늦어도 24일에는 최종 결정을 낼 예정"이라고 22일 전했다.

쌍둥이 자매와 계약한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 구단은 선수 영입에 필요한 자료를 FIVB에 모두 제출했고, 선수 이적 때 FIVB에 수수료 성격으로 내야 하는 4천 스위스프랑(약 510만원·1인당 2천 스위스프랑)도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영·다영 자매는 학창 시절 폭력 행사(학폭) 논란으로 원소속구단인 흥국생명이 2021-2022시즌 선수 등록을 포기함에 따라 국내에서 뛰기 어려워지자 그리스 진출을 모색했다.

그러나 대한민국배구협회가 국내 선수 해외 진출 자격 제한을 명시한 선수 국제 이적에 관한 자체 규정을 근거로 쌍둥이 자매의 ITC 발급을 할 수 없다고 밝히자 그리스행이 지체됐다.

배구협회의 규정을 보면, '대한올림픽위원회(KOC), 협회, 산하 연맹 등 배구 유관기관으로부터 징계처분을 받고 그 집행 기간이 만료되지 아니한 자, (성)폭력, 승부조작, 병역기피, 기타 불미스러운 행위로 사회적 물의를 야기했거나 배구계에 중대한 피해를 끼친 자'에게 협회는 해외 진출의 자격을 제한한다.

배구협회는 쌍둥이 자매가 학폭 논란과 관련해 협회의 징계를 받은 사실이 없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지난 2월 쌍둥이 자매가 학폭 논란에 휩싸이자마자 선제적으로 자매의 국가대표 자격을 무기한 박탈한 배구협회가 이 조처를 징계로 보지 않는다는 주장을 두고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왔다.

또 선수 국제 이적 규정이 만들어지기 훨씬 이전인 10년 전에 벌어진 학폭 논란에 규정을 소급적용하는 건 법리상 무리라는 시각도 존재한다.

배구협회의 상급 단체인 FIVB가 24일 쌍둥이 자매의 국제 이적이 가능하다고 유권해석해 ITC를 직권으로 승인하면 자매는 이를 근거로 주한 그리스대사관에서 취업 비자를 받아 10월 9일 시작하는 그리스 리그에 뛸 수 있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