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부상자명단 류현진, 곧 투구 훈련 시작…“상태 나아졌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목 부상으로 부상자명단(IL)에 오른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곧바로 공을 쥐었다. 피칭훈련 개시를 눈앞에 뒀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미국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 레이스와 원정경기를 앞두고 “류현진의 몸 상태가 좀 나아졌다. 오늘 아니면 내일 피칭 훈련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류현진은 지난 20일 부상자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구단은 ‘류현진이 목에 뻐근함을 느꼈다’고 전했다. 재정비 차원의 선택도 있다. 류현진은 최근 2차례 등판서 부진했다. 지난 1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 2⅓이닝 7실점, 18일 미네소타 트윈스전에서 2이닝 5실점으로 크게 무너졌다. 최근 5경기로 범주를 넓혀도 4이닝 미만 5실점 이상이 세 차례나 된다. 평균자책점도 4.34까지 치솟았다.

재정비에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전망이다. 토론토는 현재 치열한 와일드카드 순위 싸움을 펼치고 있다. 류현진이 필요하다는 의미다. 게다가 로스 앳킨스 단장은 류현진의 IL행을 발표할 당시 ‘선발 로테이션을 한 차례만 거를 예정’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현재 선수단과 동행하고 있는 류현진은 머지않아 캐치볼부터 시작할 예정이다.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이 던지는 것을 지켜보자"고 말했다.

사진=AP/뉴시스

전영민 기자 ymin@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