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트롯 비타민' 윤서령 "추석엔 할머니표 된장국 먹고싶어요"[한복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트로트가수 윤서령이 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을 맞아 스포츠서울 독자들에게 한복을 입고 인사를 건넸다.

‘트롯 비타민’ 윤서령이 당차게 가요계에 출사표를 던졌다. 지난 7일 데뷔곡 ‘척하면 척이지’를 발매하고 바쁜 일정을 소화 중인 윤서령이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카메라 앞에 섰다. 데뷔 소감으로 윤서령은 “큰 선물을 받은 기분”이라며 “늘 다른 선배님들의 노래를 부르다가 이제 내 노래가 생기니 기분이 새롭고 자랑거리가 생겼다.(웃음) 진짜 가수가 돼서 제가 가진 끼를 펼칠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정말 행복하다”고 말했다.

윤서령은 MBC ‘편애중계’에서 10대 트로트 가수왕 2위를 차지했고, 이후 KBS2 ‘트롯 전국체전’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특히 ‘트롯 전국체전’ 출연 당시 넘치는 흥과 수준급 노래 실력으로 화제를 모았다. “아직 어리고 부족한 점이 많다 보니, 쟁쟁한 선배들과의 경쟁에서 기가 많이 죽었다. 곁에서 보니 더 떨리고 혹시나 비교되지 않을까 늘 걱정했다. 특히 ‘트롯 전국체전’을 하면서 내 노래가 아직 부족한게 많구나 느꼈고, 선플도 많았지만 악플 때문에 상처받기도 했다. 그래도 덕분에 경험치를 얻고 성장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방송을 통해 얼굴을 알리긴 했지만, 본격적인 데뷔에 앞서 부담감도 있었다. 윤서령은 “SBS FiL ‘더트롯쇼’에서 데뷔 무대를 가졌는데 전날 밤에 많이 떨리고 무서웠다. 지금까지 무대를 많이 해왔지만 내 노래를 처음으로 대중들에게 보여드린다 생각하니 잘 해야 된다는 압박감과 ‘잘할 수 있을까’하는 걱정이 컸다”면서도 “주변에서 많이 응원해주셨고 즐기고 오자는 생각으로 무대에 올랐는데, 막상 올라가지 재미있더라. 첫 데뷔 무대는 평생 잊혀지지 않을 거 같다”고 이야기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데뷔곡 ‘척하면 척이지’는 정통트롯 기법과 세미트롯 기법이 함께 담겨져 있는 새로운 느낌의 뉴트롯 장르다. 사랑하는 사람과 오랜 믿음으로 척하면 척인 사랑을 윤서령만의 풋풋한 느낌으로 표현했다. 처음 듣자마자 “‘이건 내 곡이다’란 생각이 바로 들었다”는 윤서령. “상큼발랄하고 ‘척 척 척’ 포인트 안무가 정말 마음에 들었다. 저를 더 많은 분들께 알릴 수 있는 곡이 될 거 같다”고 다부지게 말했다.

데뷔곡임에도 반응은 벌써 뜨겁다. ‘척하면 척이지’ 뮤직비디오는 단기간에 조회 수 50만 뷰 이상을 돌파하며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이번 활동을 통해 ‘윤서령 덕분에 즐겁다’ ‘윤서령 무대를 보고 속이 뻥 뚫렸다’는 칭찬을 듣고 싶다는 그는 “누군가에게 나의 노래, 나의 끼로 비타민 같은 힘을 드릴 수 있다면 정말 행복할 것 같다. 비타민 같은 가수로 각인되고 싶다”는 바람도 덧붙였다.

윤서령의 데뷔에 많은 선배 가수들의 지원사격도 이어졌다. 윤서령의 맑은 음색이 돋보이는 ‘척하면 척이지’는 영탁 ‘찐이야’, 박현빈 ‘샤방샤방’, 조항조 ‘고맙소’, 김호중 ‘나보다 더 사랑해요’ 등 다수 히트곡을 만든 작곡팀 알고보니혼수상태가 프로듀싱했다. 이와 함께 가수 송가인과 KBS2 ‘트롯 전국체전’ TOP8의 재하와 신승태 등은 개인 SNS를 통해 윤서령의 데뷔를 축하해 화제를 모았다. 특히 윤서령은 송가인에 대해 “선배님께서 제 신곡을 SNS 피드에 올려주셨다. 감동받았고 주변에 자랑하고 다녔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서령의 아버지는 노래강사로도 활동하고 있는 트로트 가수 윤태경이다. 윤서령에게 아버지는 선배이자 든든한 버팀목이다. 그는 “아버지도 가수 생활을 10년 동안 하셨는데, ‘이제 시작이니 더 열심히 해보자’고 말씀을 해주셨다”며 “또 아버지께서 ‘늘 겸손해라’라고 하신다. 가족이라 더 엄격하시고 혼도 많이 났다. 처음엔 서운하기도 했는데, 여러 선배님들을 만날 때 아버지 이야기를 하면 많이 알아주시고 더 예뻐해주시더라. 또 아버지와 같은 일을 하게 되면서 더 공감하고 이해하는 부분도 생겼다”고 말했다.

윤서령의 올해 추석 계획은 무엇일까. 친할머니를 뵈러 충남 공주에 갈 예정이라는 윤서령은 “서울에 올라온 뒤 오랫동안 할머니를 못 뵀다”며 “혼자 사시는 할머니도 찾아뵙고, 할머니가 끓여주신 된장국도 먹고, 시골 공기도 마시며 힐링하고 올 예정이다”라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끝으로 스포츠서울 독자들에게 윤서령은 “코로나19로 명절이어도 여럿이 모이기 힘든 상황이지만, 잠시나마 행복한 시간 되셨으면 좋겠다. 그리고 가족들이 모여 ‘척하면 척이지’로 더 신나는 시간을 보내셨음 좋겠다”고 연휴 인사를 전하며 환하게 웃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제이지스타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