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조미예의 MLB현장] 실투 하나에도 크게 자책했던 류현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토론토(캐 온타리오주), 조미예 특파원] ‘실투 하나에도 크게 자책’

1회초 1사에서 타석에 오른 호르헤 폴랑코의 직선 타구가 중견수를 향해 날아갔고, 디커슨이 잡아냈습니다. 그 순간 류현진(34, 토론토 블루제이스)은 머리를 때리며 자책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타구가 강하지 않아 홈런으로 연결되진 않았지만, 실투 하나에 자칫 위험해질 수 있다고 여겼던 것입니다.

예전의 류현진이었다면 심호흡을 하거나, 잠시 허공을 보며 다음 투구를 준비했을 텐데, 이날은 강하게 자책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이번 경기만큼은 실수 없이 잘하고 싶은 마음이 앞섰고, 실투 하나도 허용하면 안 된다는 생각이 강했습니다. 선발 투수로서 임무를 완수하기 위해 책임감을 갖고 마운드에 올랐지만, 되려 그런 생각이 그의 어깨를 더 무겁게 했습니다.
1회에 나온 실투 하나에 크게 자책할 만큼 잘해야 한다는 압박감이 큰 상황. 이럴 땐 한 번 쉬어가는 것도 좋은 선택 중에 하나입니다.

18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2이닝 5피안타(2피홈런) 1볼넷 2탈삼진 5실점으로 무너져 시즌 9패(13승)째를 기록했습니다. 시즌 평균자책점도 4.11에서 4.34로 올랐습니다.

류현진은 경기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커리어를 통틀어 이처럼 연속 힘든 경기를 치른 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지금이 가장 안되고 있는 것 같다”라고 답했습니다. 그리고 “제구를 살릴 수 있는 방법 등을 찾아 지금의 상황을 잘 헤쳐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여 설명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회는 삼자범퇴로 이닝을 마쳤으나, 2회는 1실점을 했던 류현진. 하지만 팀은 2회말에 2득점을 올렸고, 2-1에서 3회초 마운드에 올랐습니다.

2-1로 앞선 상황에서 더 이상 실점은 안된다는 생각이 크게 자리 잡고 있었을 류현진.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생각과는 달리 선두 타자부터 안타를 허용했습니다. 3회초 선두 타석에 오른 라이언 제퍼스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한 뒤, 바리언 벅스턴에게 중전 적시 2루타를 허용하면서 2-2 동점이 됐습니다. 이때 중견수 디커슨의 실책이 이어져 벅스턴은 3루까지 진루했고, 또다시 실점 위기에 몰렸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현진의 고민도 깊어졌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경기는 좋지 않은 상황으로 흘러갔습니다. 다음 타석에 오른 호르헤 폴랑코에게 투런포를 허용했고, 백투백 홈런으로 연결됐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폴랑코 다음 타석에 오른 조시 도널드슨에게도 홈런을 내줬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쉽지 않은 상황이 됐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현진에게도 낯선 상황의 연속입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결국 찰리 몬토요 감독은 마운드에 올랐고, 류현진은 3이닝 아웃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와야 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때까지 투구 수는 48개.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커리어를 통틀어 이렇게 야구가 안됐던 적은 없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운드를 내려온 류현진은 한동안 아쉬워했습니다. “최근 힘든 상황이 답답한가?”라는 현지 기자의 질문에 “당연하다”라고 답했습니다. “선발 투수가 2경기 연속 5회를 채우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오게 되면 누구라도 답답함을 느낄 것이다”라고 말이죠.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발 투수로서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한 아쉬움이 컸습니다. 류현진은 건강상 문제는 전혀 없다고 전했습니다. 교체된 직후에도 류현진은 태블릿 속 영상을 계속 돌려봤습니다. 본인의 투구 영상을 돌려보며 문제점을 찾으려 했습니다.

2경기 연속 조기 강판되자 자극적인 표현들이 난무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류현진은 다시 해결책을 찾아 우리가 알던 류현진의 모습으로 마운드에 오를 것입니다. 찰리 몬토요 감독이 언급한 것처럼 커맨드 때문에 고전하고 있지만, 류현진은 분명 조정할 수 있는 능력이 있고, 해결해 낼 것입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