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토트넘 전설, "케인 절대 지난 시즌처럼 하지 못할 거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토트넘 전설이 해리 케인(28)은 지난 시즌 퍼포먼스를 다신 보여주지 못할 것이라 말했다.

케인은 토트넘을 넘어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를 대표하는 공격수다. 토트넘 유스에서 성장한 케인은 초반엔 자리를 잡지 못해 임대를 전전했지만 점차 득점력을 뽐내며 최전방에 꾸준히 이름을 올렸다. 이후 폭발적인 득점력과 페널티 박스 안에서의 괴물 같은 집중력으로 골을 뽑아내며 EPL 최고 스트라이커로 군림했다.

지난 시즌 공격 전개 능력까지 갖추며 완전체가 됐다. 이전만 해도 케인은 득점에 특화된 선수였지만 연계 플레이까지 키웠고 이는 토트넘 주 공격 패턴이 됐다. 케인이 내려와 수비를 끌고 전방에 침투하는 손흥민에게 패스를 건네면, 손흥민이 슈팅 혹은 키패스로 기회를 창출하는 모습이 반복됐다.

소속팀 토트넘은 트로피 사냥에 실패했지만 케인은 정점을 찍었다. EPL에서만 23골 14도움을 올리며 득점왕, 도움왕을 독식했다. 최다 공격포인트, 최다 슈팅, 최다 유효슈팅도 모두 케인의 몫이었다. 이를 통해 케인은 각종 개인 수상에도 이름을 올리며 개인 명성을 드높였다. 트로피도 원한 케인은 올여름 이적을 도모했지만 구단 반대에 부딪혔고 결국 잔류를 했다.

토트넘에 남은 케인은 지난 시즌 위력을 보이지 못하는 중이다.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 플레이오프에서 전력이 한참 떨어지는 파수스 드 페헤이라를 상대로 멀티골을 넣었을 뿐 EPL, UECL 본선에선 모두 침묵했다. 파트너 손흥민이 빠진 점을 고려해도 부진은 심각했다.

경기 영향력이 적은 게 가장 큰 문제다. 공격 상황에서 케인 연계와 위협적 슈팅은 토트넘에 무조건 필요한데 최근 경기에서 매번 고립되며 침묵을 지켰다. 이는 토트넘의 부진과 연결됐다. 토트넘은 리그 개막 후 3연승 이후 치러진 2경기에서 경기 내용, 결과 모두 실망 그 자체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토트넘 전설이자 전 감독인 글렌 호들은 영국 'BT스포츠'를 통해 "케인은 지난 시즌처럼 할 수 없다. 다시는 그렇게 못할 게 분명하다"고 하며 냉혹한 관점을 드러냈다. 이어 "그래서 토트넘을 일관성을 유지하기 위해 케인 외 다른 선수들이 활약해줄 필요가 있다. 지난 경기들에서 토트넘이 기회를 만든 장면을 보지 못했다. 렌전 같은 경우는 지지 않은 것에 감사해야 했다"고 비판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