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상화♥' 강남 "부동산 관심 많아…서장훈처럼 건물주 되고파" (국민영수증)[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국민 영수증' 강남이 목표를 밝혔다.

17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국민 영수증' 2회에서는 3MC 송은이, 김숙, 박영진이 가수 강남의 영수증을 분석했다.

이날 송은이는 강남에 대해 "보통 '와카남'은 와이프 카드를 쓰는 남자를 말하지만 이 분은 와이프를 위해 카드를 쓰는 남자"라고 소개했다.

강남은 "(결혼한지) 2년 정도 됐다. 분위기 좋다"며 "돈 관리는 각자 한다. 생활비는 서로 합쳐 관리한다"고 밝혔다. 또 송은이는 강남에게 "통장에 잔고가 3,422원밖에 없던 시절이 있지 않나. 지금은 어떻냐"고 물었고, 강남은 "그 당시 통장만 생각하면 초심을 잃지 말자는 생각으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숙은 "타 프로그램을 같이 했는데 사랑꾼이더라"며 "상화 씨를 위해 거의 돈을 다 쓰냐"고 물었다. 이에 강남은 "비용이 큰 것들은 상화 씨가 내는 것 같다. 10만원 위로 넘었다 그럼 상화 씨가 하고, 떡볶이 이런 건 제가 낸다"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5세 강남의 목표는 건물주. 이날 강남은 지금은 예, 적금 없는 재테크 초심자이지만 부동산에 관심이 많다. 우리 부부도 서장훈처럼 건물주가 될 수 있을까라는 고민을 밝혔다.

이어 본격적으로 강남의 영수증을 살폈다. 그는 7월1일 백화점 식품관에서 38만원을 사용했다. '차태현 형 부모님과 촬영 후 한우 선물 쐈음'이라는 설명에 강남은 "거의 열 몇 시간 촬영했고, 옛날에 태현이 형님이 밥을 많이 사주고 해서 샀다"고 덧붙였다.

강남은 금, 토, 일까지 돈을 쓰지 않은 후 5일 월요일에 별다방에서 미팅을 한 후 커피를 계산했다. 같은날 베이커리에서 이상화를 위한 빵을 1만4천9백원어치 구매했다.

이후 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지출이 없었다. 이후 토요일에 김밥을 사 9천원을 썼고, 같은날 저녁 마트에서 양갱과 이온음료를 구매해 4천5백원을 사용했다. 강남은 "퇴근길에 양갱을 꼭 먹는다"며 "체중 관리 때문에 (이상화에게) 혼난다. 아이스크림, 양갱 이런 건 집에 들어가기 전에 먹고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11일에는 조카를 위한 아이스크림, 14일에는 51만4천원을 써 게임기를 구매했다. 강남은 "요새 코로나19라 못 나가니까 집에서 할 수 있는 걸 많이 찾는다. 그래서 샀다"며 통 큰 소비의 이유를 밝혔다. 16일에는 '상화와의 데이트 중 커피' 항목이 있었다. 강남은 "자전거 타고 갔다가 커피 먹고 들어오는 데이트 코스"라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또 하루는 2만100원 백화점에서 상화를 위한 케이크를 사고, 또 그 백화점에서 2만2천원 상화를 위한 빵과 케이크 구매했다. 몇 분 뒤에도 또 구매해 빵값만 5만2천100원을 사용했다. 강남은 "일 때문에 그 근처에 갔는데 그냥 들어가기 뭐해서 산 거다"라며 "상화랑 개한테는 돈을 안 아낀다"고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이어 8월, 18만원이라는 큰 지출이 있어 눈길을 끌었다. 강남은 나에겐 닭이 행운의 상징이라며 닭 공예품을 샀다고 했다. 강남은 "그걸 사고 이틀 뒤인가 좋은 일이 생겼다. 상화 씨한테 큰 광고가 들어왔고, 저도 좋은 일이 생겼다"고 했다.

송은이는 "리액션만 하겠다. 여기에 적어 달라"며 종이를 건넸고, 강남이 수입을 공개하자 MC들은 모두 놀랐다. 박영진은 "이걸 보니까 영수증을 볼 필요가 없다"고 했고, 김숙은 "왜 영수증을 보며 혼내고 있는지. 강남아 편의점을 사라"고 했다. 송은이 "닭 사러갈까?"라며 진심으로 고민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데이트 코스로 츄로스집, 편의점 등이 나왔고, 강남의 수입을 확인한 MC들은 쿨해진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사진=KBS Joy 방송화면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