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은 태양’ 남궁민·김종태, 여객선 갑판 위서 만났다…묘한 기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객선 갑판 위에서 서로를 마주한 남궁민과 김종태의 모습이 포착됐다.

17일 첫 방송되는 MBC 새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극본 박석호, 연출 김성용)’은 박석호 작가의 2018년 MBC 드라마 극본 공모전 수상작으로, 일 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남궁민은 극 중 조직 내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한지혁의 서사를 그려나간다. 김종태는 국정원 내 해외정보국장 강필호를 연기, 안정적이고 노련하게 극의 몰입감을 높인다고.

매일경제

여객선 갑판 위에서 서로를 마주한 남궁민과 김종태의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MBC


공개된 사진에는 건조하고 무거운 분위기 속에서 서로를 마주한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겼다.

한지혁(남궁민 분)은 의미 심장한 표정으로 강필호(김종태 분)를 응시하고 있어 묘한 긴장감을 자아내기도. 과연 일 년 전 실종 사건의 전말은 무엇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연출을 맡은 김성용 감독은 “기존 첩보극들과는 달리 ‘국정원’이라는 조직 자체를 집중 조명하면서 신선한 즐거움을 드릴 예정이다. 또 국내 드라마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리얼한 첩보 상황, 화려한 액션 장면 등이 담겨있다”고 전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