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밀어내기로만 4실점, 스스로 연승 걷어찬 한화 마운드 [현장스케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화 이글스가 투수들의 집단 제구 난조 속에 승리를 날렸다.

한화는 15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KBO리그 SSG 랜더스와의 경기에서 6-9로 졌다.

초반 흐름은 나쁘지 않았다. 1회말 SSG 최주환에 2점 홈런을 맞고 0-2로 끌려갔지만 타선이 2회초 1점, 3회초 3점을 뽑아내며 4-2로 역전에 성공했다.

매일경제

카를로스 수베로(왼쪽) 한화 이글스 감독이 15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인천)=김영구 기자


하지만 3회초 수비에서 선발투수 김민우의 제구가 말썽을 일으켰다. 김민우는 3회초에만 볼넷 4개를 기록하며 스스로 위기를 자초했다. 1사 만루에서 최주환에 볼넷을 내줘 밀어내기로 한 점을 내준 뒤 한유섬의 1타점 외야 희생 플라이로 4-4 동점을 허용했다.

한화는 6회초와 7회초 한 점씩 얻어 다시 6-4로 앞서갔지만 7회말 수비에서 자멸했다. 김범수가 1사 후 김강민, 최정을 볼넷으로 1루에 내보내 추격의 빌미를 줬다. 김범수는 최주환을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위기를 넘기는 듯 보였지만 한유섬의 내야 안타로 2사 만루의 고비가 이어졌다.

한화 벤치는 급히 김종수를 투입해 급한 불을 끄고자 했지만 김종수는 제 몫을 하지 못했다. 대타 고종욱에게 볼넷을 기록하며 밀어내기로 허무하게 실점했다.

계속된 2사 만루에서 마운드에 오른 김기탁도 컨트롤이 되지 않았다. 박성한과 승부에서 볼넷을 기록하며 밀어내기로 6-6 동점이 됐다.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감독은 아껴뒀던 셋업맨 강재민으로 다시 투수를 교체했지만 강재민은 대타 김성현을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시켰다. 3연속 밀어내기 실점과 함께 6-7로 경기가 뒤집혔다. SSG는 적시타 하나 없이 무상으로 리드를 되찾아왔다.

한화는 8회초 반격을 노렸지만 삼자범퇴로 힘 없이 물러났다. 외려 8회말 SSG 오태곤에 쐐기 2타점 적시타까지 맞으면서 추격의 동력을 완전히 잃었다. 9회초에도 SSG 마무리 김택형을 넘어서지 못하고 승리를 헌납했다.

[인천=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