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故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

박원순 묘소 야전삽으로 파헤친 20대 “성추행범 묻힌 게 마음에 안 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묘소를 훼손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조선일보

/조선DB


2일 경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11시 52분쯤 경남 창녕군 장마면 고 박 전 시장의 납골묘가 훼손됐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긴급 출동한 경남 창녕경찰서는 2일 새벽 0시 35분쯤 현장에서 남성 A(29)씨를 검거했다. 신고는 A 씨가 직접 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분묘를 파헤쳐 일부 훼손(분묘 발굴)한 혐의로 입건됐다. 분묘 발굴죄는 5년 이하 징역에 처하게 돼 있다. 범행 당시 A씨는 야전삽을 이용해 분묘 중앙 부분과 왼쪽 등 2곳을 각각 깊이 50~60cm, 폭 30~60cm 가량 파헤친 것으로 조사됐다.

체포될 당시 A씨는 범행 경위에 대해 “성추행범이 묻힌 게 마음에 안 든다”는 취지로 얘기했으나 이후 “수갑을 채워서 말하기 싫다”고 하는 등 횡설수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수사중이다.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박 전 시장은 지난해 7월 13일 고향인 창녕 선영의 부모 산소 곁에 안장됐다.

[김주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