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식빵 언니' 김연경이 10년 전 쓴 글…"나도 한국대표인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내가 바라는 건 조금의 관심이다”

‘배구 여제’ 김연경이 10년 전 쓴 글이 다시 재조명되고 있다.

이데일리

4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한국과 터키의 경기에서 승리, 4강 진출에 성공한 한국의 김연경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연경은 지난 2011년 12월 4일 터키 리그에서 활약할 당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남겼다.

당시 김연경은 “나는 한국을 대표하는 선수라고 생각한다. 그런 자부심을 갖고 외국에서 생활하고 있다”며 “박지성과 기성용 등은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 선발로 나와도 이슈가 되지만, 나는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 선발로 나와 양 팀 최고 득점을 해도 한국에서 아는 사람은 팬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그는 “축구와 배구, 스포츠 차이도 있겠지만, 너무 관심이 없다. 물론 축구나 야구처럼 그 정도 관심을 가져달라는 건 아니”라며 “내가 바라는 건 조금의 관심이다. 이런 부분이 너무 안타깝고, 가끔은 이런 현실이 슬프다”라고 적었다.

이데일리

(사진=김연경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년이 지난 지금 김연경의 글을 다시 본 네티즌들은 뿌듯하고 감격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네티즌들은 “결국 알아봤고, 여자배구는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가 됐다. 파리올림픽에서도 보고 싶다!”, “가슴이 벅차고 눈물이 난다. 감격스럽고 애국자란 말이 실감납니다”, “미안합니다..앞으로는 부담 되실 정도로 관심과 사랑을 드리겠습니다”, “김연경 선수가 있어서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사랑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김연경 선수를 응원했다.

지난 4일 한국 대표팀은 세트스코어 3-2로 터키를 꺾고 4강에 진출했다. 한국 여자배구가 올림픽에서 4강에 진출한 건 2012년 런던올림픽 이후 9년 만이다.

도쿄올림픽을 마지막으로 올림픽 출전 은퇴를 선언한 김연경은 이날 5세트 승부처에서 잇따라 강타를 터뜨리며 팀의 선봉에 섰다.

김연경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배구가 중요한 경기에서 이겨서 관심 받는다는 건 너무 기쁜 일”이라며 “여기서 만족하지 않고 4강, 그 이상 결승, 앞으로 두 경기가 남아 있기 때문에 잘 마무리해서 보답하고 싶다”고 했다.

한국 대표팀은 6일 치러지는 4강전에서 브라질-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 승리팀과 결승 진출을 놓고 겨룬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