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빅리그 첫 안타→3타점→멀티히트, ‘이적생’ 박효준 무서운 적응력 [PIT 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후광 기자] 박효준(25)이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이적 후 연일 맹타를 휘두르고 있다.

박효준은 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아메리칸 패밀리 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 1번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2안타로 활약했다.

첫 타석부터 안타가 나왔다. 1회초 선두로 등장해 1B-1S에서 프레디 페랄타의 3구째 체인지업을 받아쳐 우전안타로 연결했다. 피츠버그 이적 후 3경기 연속 안타. 다만, 후속 로돌포 카스트로 타석 때 도루에 실패하며 득점은 올리지 못했다.

여전히 0-0으로 맞선 3회에는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1B-2S의 불리한 카운트서 2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이후 1-1로 맞선 5회 1사 3루서 유격수 뜬공에 그치며 득점권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4번째 타석은 달랐다. 2-1로 리드한 7회 1사 후 브렌트 수터의 6구째 포심패스트볼(138km)을 공략해 중견수 쪽으로 향하는 2루타를 때려냈다. 최근 3경기 연속 2루타 및 데뷔 첫 멀티히트를 완성한 순간이었다. 이번에도 후속타 불발에 득점은 실패했다.

박효준은 2-4로 뒤진 마지막 9회 1사 1루서 데빈 윌리엄스에 3루수 뜬공을 치며 타석을 마무리했다.

피츠버그 이적 후 빅리그 첫 안타(2일), 3타점(4일), 멀티히트(5일)를 차례로 기록한 박효준은 시즌 타율을 종전 .250에서 .308로 끌어올렸다.

피츠버그는 리드오프 박효준의 2안타에도 밀워키에 2-4 역전패를 당하며 시즌 41승 67패를 기록했다.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최하위. 반면 같은 지구 선두 밀워키는 65승 44패가 됐다. /backligh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