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해외 스타 소식

'마인' 이나정 감독, 할리우드 매니지먼트사와 계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재벌가 여성들 그린 tvN '마인' 연출력 높은 평가 받아
한국일보

드라마 '마인'의 이나정 감독. 화인컷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N 드라마 '마인'의 이나정 감독이 미국 할리우드에 진출한다. 4일 영화 해외배급사 화인컷은 이 감독이 브릴스테인 엔터테인먼트사와 매니지먼트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화인컷은 이 감독이 연출한 2부작 드라마 '눈길'의 영화판 해외 배급을 맡은 적이 있다.

브릴스테인은 35년 이상 할리우드의 유명 감독과 작가, 배우, 제작사 등의 매니지먼트를 해 온 회사로 배우 애덤 샌들러와 브래드 피트, 피트의 제작사인 플랜B 등이 속해 있다. .화인컷에 따르면 브릴스테인 측은 '마인'을 본 후 감독의 가능성과 연출력을 높이 평가하며 할리우드 매니지먼트를 제안했다.

수석 매니저 미시 말킨은 "이 감독의 작품은 우아하면서도 따뜻하고 포용적이며 작품을 통해 보여주고자 하는 강하고 회복력 있는 여성상은 강렬하면서도 고무적"이라며 "이런 이 감독의 존재감은 미국을 비롯한 국제 시장에 큰 영감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감독은 미국 매체 데드라인과의 인터뷰에서 "TV 드라마를 주로 연출했던 한국 감독으로서 미국에서 기회를 가질 수 있게 돼 기쁘다"며 "국적, 언어 등의 장벽을 뛰어넘어 세계의 모든 관객과 소통할 수 있는 의미 있는 드라마와 영화를 만들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화인컷은 "이 감독의 할리우드 매니지먼트 계약은 한국 여성 감독으로서, 드라마 연출자로서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이 감독은 KBS2 드라마 '쌈, 마이웨이', 넷플릭스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1' 등을 연출했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