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연경 28점' 한국, 터키 3-2 꺾고 극적인 4강 진출 [도쿄올림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2021.08.04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한용섭 기자]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이 4강에 진출했다.

한국 대표팀은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터키와 8강전에서 세트 스코어 3-2(17-25, 25-17, 28-26, 18-25, 15-13)로 승리했다. 세계 4위 터키 상대로 에이스 김연경을 중심으로 원팀 팀워크로 승리했다.

1세트 김연경은 1-2에서 첫 스파이크를 시도해 성공시켰다. 그러나 터키 장신 선수들의 블로킹과 강한 서브에 리시브가 흔들리며 3-7로 끌려갔다. 박정아의 공격 범실로 4-8. 이후 김연경의 페인트 공격으로 6-8로 따라붙었다. 박정아의 후위 공격, 김연경의 스파이크로 8-9 한 점 차로 추격했다. 김수지의 서브 에이스까지 나와 9-9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리시브가 다시 흔들리며 터키에 연속 3실점, 9-12로 끌려갔다. 라바리니 감독의 작전 타임. 김연경의 스파이크가 아웃되면서 9-13이 됐다. 김연경이 블로커를 피하려다 다시 공격 범실이 나왔고, 이후 10-17까지 점수 차가 벌어졌다.

김연경의 서브 득점, 양효진의 블로킹으로 13-17로 따라갔다. 블로킹과 상대 공격을 허용하며 15-22로 끌려갔다. 김연경의 스파이크가 에다 에르뎀에 막혔다. 상대 서브 에이스로 17-25로 내줬다.

2세트는 정반대 양상이었다. 김연경의 강한 서브에 터키 리시브가 흔들리며 4-1로 앞서 나갔다. 6-2까지 리드했으나 8-6으로 좁혀졌다. 김희진의 후위 공격과 김연경의 블로킹, 김수지의 서브 에이스, 김연경의 스파이크로 12-6으로 달아났다. 염혜선의 강한 서브가 잇따라 들어가면서 상대 리시브가 급격히 무너지며 연속 5득점, 17-7까지 달아났다.

19-12에서 양효진의 블로킹으로 20점에 올랐다. 박정아의 스파이크, 상대 공격 범실로 23-15로 승기를 잡았다. 김연경이 마지막 2점을 책임지면서 25-17로 이겼다.

3세트 초반, 한국은 강한 서브는 여전히 날카로웠고 터키 리시브는 불안했다. 한국은 김연경, 양효진의 활약으로 초반 5-1로 앞서 나갔다. 양효진이 가운데서 속공을 잇따라 성공하며 8-5로 리드했다. 11-9에서 김희진의 리시브가 고다로 상대 코트 후위에 떨어지는 행운의 득점까지 나왔다. 염혜선-양효진의 완벽한 속공으로 13-9를 만들었다.

김연경의 공격 실패와 터키 서브 득점으로 13-12로 좁혀졌다. 김희진의 공격이 블로커에 걸리면서 15-15 동점이 됐다. 작전 타임 후 김연경의 스파이크로 앞서 나갔다. 박정아의 스파이크로 17-17, 18-18 동점이 이어졌다. 박정아의 단독 블로킹으로 19-18 역전했다. 이후 랠리가 이어졌다.

21-21에서 김연경의 호쾌한 스파이크가 성공했다. 김연경의 공격이 연거푸 성공하며 23-21로 앞서 나갔다. 정지윤의 밀어넣기로 24-22 세트포인트를 만들었다. 그러나 상대 스파이크와 공격 범실로 24-24 듀스가 됐다. 26-26에서 박정아가 연거푸 스파이크를 성공시켜 28-26으로 3세트를 따냈다.

4세트, 리시브 라인이 연속 실수를 하며 0-3으로 끌려갔다. 2-5에서 김연경이 판정에 항의하다가 레드 카드를 받으면서 2-6이 됐고, 박정아의 공격 범실로 2-8까지 밀렸다. 3-10까지 뒤졌으나 정지윤, 김연경의 스파이크로 9-12로 추격했다. 정지윤, 안혜진의 밀어넣기, 김연경의 스파이크로 12-14로 따라붙었다. 14-16에서 내리 4점을 허용하면서 점수 차가 벌어졌다. 한국은 4세트 초반부터 박정아, 김희진, 염혜선에게 휴식 시간을 주며 5세트를 대비했다.

5세트, 김연경의 잇따른 스파이크로 2-2 팽팽하게 맞섰다. 박정아의 리시브 범실, 상대 공격 성공으로 3-6으로 끌려갔다. 박정아의 대각 스파이크, 김희진의 블로킹으로 5-6으로 추격했다. 박정아의 스파이크로 7-7 동점을 만들었다. 상대 범실로 8-7 역전. 9-9에서 상대 서브 득점으로 역전을 허용했다. 김연경의 스파이크로 10-10 동점이 됐다.

박은진의 서브에 터키 리시브가 잇따라 흔들리며 김연경의 2차례 직접 강타를 성공시켜 12-10으로 앞섰다. 터키 공격 범실로 13-10 승기를 잡았다. 14-13에서 김연경이 끝냈다.

/orang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