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만에 지면 “매국노” 홍콩대표엔 “배신자” 중화주의자 공격에 시달리는 중국선수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도쿄올림픽]

마오쩌둥 배지 달고 시상대 서기도

극단적 ‘스포츠 굴기’에 눈살

‘하나의 유령이 도쿄를 떠돌고 있다. 중화사상이라는 유령이.’

국민적인 기대와 부담을 안고 뛰는 건 어느 나라 선수나 마찬가지다. 그러나 2020 도쿄 올림픽에 참가 중인 중국 선수들은 메달 종합 순위 1위를 달리고 있는데도 전에 보기 힘든 압박을 경험하고 있다. 조금만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을 올려도 극단적인 중화주의자들로부터 공격을 받기 때문이다.

배드민턴 남자 복식에 출전한 류이천-뤼진후이 조가 대표 사례다. 중국은 이 종목에서 올림픽 3연패를 노리고 있었지만 이들은 결승에서 대만 대표 리양-왕지린 조에 0-2(18-21, 12-21)로 무릎을 꿇고 말았다. 하필 정치적으로 민감한 관계인 대만에 패한 탓에 이들은 ‘매국노’라는 비난까지 들어야 했다. 이에 사이클 여자 단체 스프린트 대표팀이 마오쩌둥 배지를 차고 시상대에 오르는 등 중국 선수들은 자신들의 애국심을 증명하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

중국에 속해 있으면서도 올림픽 대표팀은 따로 꾸리는 홍콩 대표 선수들도 ‘배신자’라는 비판에 시달리고 있다. 심지어 중화주의자들은 자국 정부도 비난한다. 중국에서 태어나 캐나다 입양 가정에서 자란 마거릿 맥닐이 수영 여자 100m 접영에서 중국 대표 장위페이를 0.05초 차이로 제치고 금메달을 따자 “한 자녀 정책 때문에 올림픽 메달을 놓쳤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중화주의자들은 이렇게 스포츠를 통해 ‘중국 굴기(굴起)’를 구현하려 하지만 바깥세상 풍경은 정반대다. 유럽연합(EU) 의회는 지난달 9일 중국 내 인권 상황을 이유로 내년 베이징 겨울올림픽을 보이콧하라고 회원국에 권고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