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이로운 '맞대결'…바르홀름, '세계신'으로 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저작권 관계로 줌에서 서비스하지 않는 영상입니다.
→ [원문에서 영상 보기] https://news.sbs.co.kr/z/?id=N1006416774

<앵커>

육상 남자 400m 허들은 세기의 라이벌 대결로 명승부를 펼쳐졌습니다. 바르홀름과 벤저민, 두 선수 모두 세계 기록을 깨뜨렸는데 금메달은 바르홀름이 차지했습니다.

정혜경 기자입니다.

<기자>

노르웨이의 바르홀름과 미국의 벤저민. 최근 서로의 기록을 넘어서며 세계기록까지 깨트린 라이벌이 도쿄에서 뜨겁게 맞붙었습니다.

[NBC 중계 : 곧 선수 8명이 10개 허들을 넘는 경기를 보시겠지만 단연 주목하실 건 이 뛰어난 두 선수입니다.]

5번 레인의 벤저민과 6번 레인의 바르홀름은 마지막 곡선주로까지 거의 같은 스피드로 달리며 접전을 이어갔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허들을 넘은 뒤 바르홀름이 무서운 스퍼트로 치고 나가 0.23초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두 선수 모두 종전 세계기록을 깨트린 가운데 바르홀름이 사상 처음으로 45초대를 찍고 금메달을 차지했습니다.

[바르홀름/남자 허들(400m) 금메달리스트 : 기분이 참 좋습니다. 여태껏 인생에서 가장 의미 있는 순간입니다.]

바르홀름은 벤저민을 따뜻하게 안아줬고, 벤저민은 가족의 화상 응원을 보며 눈물을 흘렸습니다.

[벤저민/남자 허들(400m) 은메달리스트 : 엄마 사랑해요. 죄송해요.]

우사인 볼트의 은퇴로 빅매치가 줄어든 육상 트랙에서 바르홀름과 벤저민이 세기의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며 '400m 허들'의 존재감을 키우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오영택)
정혜경 기자(choice@sbs.co.kr)

▶ 도쿄올림픽, 뜨거운 현장 속으로!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