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마오쩌둥이 왜 거기서 나와"…중국 사이클 금메달 선수, 배지 착용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로이터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사이클 선수들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마오쩌둥 전 중국 주석 배지를 달고 시상식에 올라 논란이다.

2일 일본 시즈오카현 이즈벨로드롬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사이클 여자 단체스프린트에서 나선 바오산쥐와 중톈스는 1위를 기록해 금메달을 땄다.

그런데 이들은 시상대에서 마오쩌둥의 두상이 그려진 배지를 부착하고 섰다.

매일경제

[로이터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메달 시상식에서 정치적 행동을 금지하고 있다.

앞서 여자 포환던지기에서 은메달을 딴 미국의 레이븐 손더스도 시상대에서 머리 위로 양손을 교차, 'X'를 표시해 IOC 조사를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손더스는 "억압받는 자들에게 지지를 표현하기 위한 포즈"라고 설명했다.

미국 올림픽위원회도 "해당 행동은 인종적·사회적 정의를 지지하는 평화적 표현"이라고 강조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