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배드민턴협, 중국 배드민턴 선수 욕설 논란 '공식 항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임종현 인턴기자 =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경기에서 중국 선수의 욕설이 논란이 되고 있다.

대한배드민턴협회는 이에 대해 공식 대응에 나섰다. 협회는 3일 세계배드민턴연맹(BWF)에 공식 항의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뉴스핌

지난달 27일 한국 김소영(29·인천국제공항)·공희용(25·전북은행)은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복식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중국의 천칭천·자이판과 경기를 펼쳤다. 이날 청친천은 경기 중 '워차오'라는 중국어를 지속적으로 말했다.이 말은 영어의 'fxxx'과 유사한 중국어 비속어에 해당하는 말이다. [도쿄 로이터 = 뉴스핌] 2021.08.03.limjh0309@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천칭천은 지난달 27일 자이판과 팀을 이뤄 한국 김소영(29·인천국제공항)·공희용(25·전북은행)와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복식 조별리그 D조 3차전을 펼쳤다.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사안은 중국 배드민턴 선수 천칭천이 한국과의 경기에서 '워차오(我操)'라는 중국어를 지속적으로 말한 점이다. 이 말은 영어의 'fxxx'과 유사한 중국어 비속어에 해당하는 말이다

외신도 이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미국의 뉴스위크와 영국의 인디펜던트 등 외신에 따르면 천칭천이 지난달 27일 열린 한국과의 여자 복식 경기에서 영어의 'fxxx'과 유사한 중국어 비속어를 말했다고 설명했다. 뉴스위크는 "천칭천이 첫 게임에서 져서 좌절감에 욕설을 한 것 같다"며 이어 "두 번째 게임에서는 강도를 더 높여 여러번 욕설을 했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천칭천은 경기 후 욕설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자신의 웨이보에 "득점을 위해 스스로에게 용기를 줬다"며 "발음이 좋지 않아 모두에게 오해를 불러일으킬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하지만 천칭천·자이판은 나흘 후 4강전에서 김소영·공희용과 다시 만나 경기를 펼쳤고 이 경기에서도 천칭천은 같은 비속어를 사용했다는 팬들의 지적이 이어졌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는 경기 중 욕설에 대한 규정이 없다. 하지만 BWF의 행동강령은 선수가 "어떤 언어로든 일반적으로 알려져 있고 이해되는 모욕적이거나 음란한 단어를 사용해서는 안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limjh030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