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동치미' 방은희 "전 남편 이혼 후 내 번호 차단…아들 학비도 3분의 2밖에 안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방은희가 전남편에 대한 섭섭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당신이랑 두 번은 결혼 안해’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방은희는 “저는 친구처럼 지내고 싶었고 처음에는 이혼이 아니라 졸혼을 원했다. (전 남편이) 졸혼을 할 거면 이혼하자고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아이가 좋은 대학교에 입학해 연락했는데 제 번호 자체를 차단했고, 아이가 졸업하는데 연락이 안 되더라”며 “제가 아이한테 ‘너를 낳아준 분은 아니지만, 너한테는 아빠였니?’라고 물었다. 아들이 ‘응 아빠였어’라고 말했다. 그래서 제가 연락이 안 된다고, 네 전화는 받냐고 물었는데 자기 전화도 안 받는다고 하더라”고 이야기했다.

방은희는 눈물을 보이며 “전 보고 싶고 만나고 싶은데 연락도 안 되고 안 받고, 아이 학비도 3분의 2밖에 안 주고, 저의 모든 것을 차단해 버렸다”며 “처음에는 좋게 이혼하자, 우리 웃으면서 멋있게 보자고 약속한 사람이 그래서 많이 속상하고 화났다. 저도 마음으로는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