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韓 여자 다이빙 최초 준결승 김수지, 결선 진출은 아쉽게 실패 [올림픽 다이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윤승재 기자) 한국 여자 다이빙 선수 최초로 올림픽 준결승 무대에 오른 김수지(23·울산시청)가 아쉽게 결선에 오르지 못했다.

김수지는 31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다이빙 여자 3m 스프링보드 준결승에서 5차 시기 합계 283.90점으로 전체 18명의 출전 선수 중 15위를 차지, 상위 12위까지 주어지는 결선행 티켓을 아쉽게 놓쳤다.

김수지는 앞선 예선에서 5차 시기 합계 304.20점으로 7위를 차지해 결선에 올랐다. 한국 다이빙 선수가 올림픽 예선을 통과한 것은 우하람(23·국민체육진흥공단)에 이어 두 번째로, 여자 선수로선 김수지가 처음이다.

이튿날 열린 결선에서 김수지는 12번째 순서로 다이빙대에 올랐다. 1차 시기에서 63.00점을 받으며 공동 9위로 시작한 김수지는 2차 시기에서 46.50점의 낮은 점수를 받아 18위로 떨어졌다. 하지만 3차와 4차 시기 때 중간 순위 성적을 기록하며 12위까지 순위를 끌어 올렸다. 그러나 5차 시기 때 58.50점을 받으면서 15위가 되면서 결선 진출 티켓은 받아내지 못했다.

사진=연합뉴스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