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류현진, AL 다승 공동 1위 등극…10승 투수 6명 '대혼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2021.07.30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상학 기자] 류현진(34)이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첫 10승 시즌을 만들며 다승 공동 1위로 올라섰다.

류현진은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6이닝 2피안타 1사구 5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토론토의 13-1 대승을 이끌었다.

시즌 10승(5패)째를 거둔 류현진은 평균자책점을 3.26으로 낮췄다. 토론토 이적 첫 해였던 지난해 코로나19 단축 시즌 영향으로 5승(2패)을 거뒀던 류현진은 풀타임 시즌을 맞아 두 자릿수 승수 고지를 밟았다. LA 다저스 시절인 지난 2013~2014년, 2019년에 빅리그 개인 4번째 두 자릿수 승수.

이날 승리로 류현진은 아메리칸리그(AL) 다승 공동 1위로 올라섰다. 류현진과 함께 크리스 배싯(오클랜드), 애런 시베일(클리블랜드), 게릿 콜(뉴욕 양키스), 잭 그레인키(휴스턴), 랜스 린(시카고 화이트삭스) 등 6명의 투수들이 공동 1위. 평균자책점은 AL 7위로 다승 공동 1위 중에선 린(1.19) 콜(3.11) 다음으로 낮다.

콜이 단독 1위로 나설 기회가 있었지만 무너졌다. 이날 탬파베이 레이스전에서 5⅓이닝 6피안타(1피홈런) 2볼넷 10탈삼진 8실점(7자책)으로 패전을 안았다. 양키스 이적 후 개인 최다 실점으로 난타당하며 10승에 묶였다.

이날 13득점을 폭발한 것에서 보듯 류현진은 리그 최고의 화력을 자랑하는 토론토 타선의 지원을 받고 있다. 트레이드를 통해 수준급 마무리투수 브래드 핸드를 영입해 뒷문도 보강했다. 류현진이 승리를 쌓기 유리한 환경이다. 첫 다승왕 기회가 온 것이다.

OSEN

[사진] 2021.07.30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현진은 내셔널리그(NL) 평균자책점 1위(2.32)로 사이영상 2위에 올랐던 2019년 NL 다승 공동 6위에 오른 게 최고 순위. 한국인 투수 중에선 2000년 다저스에서 뛰었던 박찬호가 18승을 올려 이 부문 NL 5위에 랭크된 게 최고 순위로 남아있다.

아시아 투수로 다승왕을 차지한 선수는 2명뿐이다. 대만인 왕젠밍이 2006년 양키스에서 19승을 따내며 AL 다승왕을 차지했다. 이어 일본인 다르빗슈 유가 지난해 시카고 컵스 소속으로 8승을 기록하며 단축 시즌 NL 다승왕에 올랐다.

승리투수의 가치가 예전 같지 않은 시대이지만 여전히 '승리'가 주는 상징성은 크다. 6명의 투수들이 공동 1위에 오르며 다승왕 레이스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류현진이 또 한 번 한국인 최초 역사를 쓸지 기대가 크다. /waw@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