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야구 좋아하셨는데…” 류현진, 할아버지께 선물한 10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사진=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조부에게 마지막 선물을 전했다.

류현진은 30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21 미국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2피안타 5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총 투구 수는 87개(스트라이크 67개). 13-1 완승으로 시즌 10승(5패)을 올렸다. 빅리그 입성 후 네 번째이자 토론토 이적 후 첫 두 자릿수 승수를 완성했다. 평균자책점은 3.44에서 3.26으로 낮췄다.

경기 후 생각에 잠겼다. 하루 전인 29일 조부상을 당했다. 류현진은 “현지시간으로 어제 아침이었다. 부모님은 내가 신경 쓸까 봐 말씀 안 하셨다. 통역을 통해 알게 됐다”며 “할아버지께서 야구를 좋아하셨다. 마지막까지 이기는 모습을 보여드려 기쁘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여러 구종이 준비한 대로 들어가 잘 섞어 던질 수 있었다. 커터나 체인지업의 제구가 생각대로 잘 됐다”며 “이번 경기 같은 제구력과 구위를 계속해서 보여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지난 경기서 손목을 세우려 하니 체인지업이 빨라졌다. 공이 떨어지는 것처럼 보이지 않고 속구처럼 변화가 없더라”며 “다시 속도를 조금 늦추자는 생각으로 던졌다. 결과가 잘 나왔다”고 덧붙였다.

토론토는 31일부터 홈구장인 로저스 센터에서 경기를 펼친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후 연고지인 캐나다 토론토로 돌아가지 못해 떠돌이 생활을 했다. 최근 캐나다 정부가 메이저리그 선수들에 대한 방역 지침을 완화하며 안방으로 돌아가게 됐다.

류현진은 “정말 기대된다. 우리도 드디어 진정한 홈에서 야구할 수 있다. 경기에 집중하겠다”며 “적응에는 전혀 문제없을 듯하다. 편안한 마음으로 이동하겠다. 초반 몇 경기를 통해 분위기에 빨리 녹아들겠다”고 말했다.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야구대표팀에도 한 마디를 전했다. 류현진은 “대표팀이 1승하는 것을 봤다(29일 이스라엘전). 계속해서 이겼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최원영 기자 yeong@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