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英 축구 전문가, "토트넘이 손흥민에 뭘 해줬나...재계약 의미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영국 축구 전문가가 토트넘 훗스퍼를 맹비난했다.

토트넘은 23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과 4년 재계약을 체결했다. 이제 그는 2025년까지 토트넘 소속으로 뛴다"고 공식발표했다. 손흥민은 "토트넘은 내 집과 같은 곳이다. 토트넘에 머무는 결정은 쉬웠다. 우승한 선수로 기억되고 싶다"고 재계약 소감을 드러냈다.

손흥민은 토트넘을 대표하는 공격수다. 2015년에 합류해 6년간 뛰며 토트넘 공격 핵으로 군림했다. 공식전 280경기를 소화하며 107골 64도움을 올렸다. 해리 케인, 크리스티안 에릭센, 델레 알리와 공격진을 구성해 토트넘 중흥기를 이끌었다. 손흥민 활약에 힘입어 토트넘은 중위권 클럽에서 상위권 팀으로 발돋움했다.

지난 시즌 활약이 특히 대단했다. 손흥민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만 17골 10도움을 올렸다. 이는 득점 4위, 도움 4위, 2시즌 연속 10-10에 해당됐다. 이를 통해 잉글랜드 프로축구 선수협회(PFA) 시즌 베스트 일레븐에 뽑힐 수 있었다. 이제 손흥민은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명실상부 월드클래스 공격수가 된 셈이었다.

하지만 팀 성적엔 아쉬움이 있었다. 손흥민의 분투에도 토트넘엔 매 시즌마다 무관에 그쳤다. 결승 무대에 올라도 준우승에만 머물렀다. 지난 시즌에도 잉글랜드 풋볼리그(EFL)컵 결승 진출엔 성공했지만 맨체스터 시티에 패해 또 좌절을 맛봤다. 이 때문에 손흥민이 올여름 이탈할 것이란 전망도 있었다. 바이에른 뮌헨, 레알 마드리드 등 빅클럽들과 연결됐다.

토트넘은 손흥민 잔류에 필사적이었다. 주급 대폭 인상안을 제시했고 계약기간도 장기간으로 잡았다. 결국 손흥민은 토트넘에 남았다. 계약기간을 다 채운다면 손흥민은 토트넘에서 10년을 뛰게 된다. 토트넘 전설을 예약한 것과 다름없었다.

손흥민 재계약을 두고 왈가왈부가 이어졌다. 축구 전문가 프랭크 맥아베니는 30일(한국시간) 영국 '풋볼인사이더'를 통해 비판적 의견을 전했다. 맥아베니는 "토트넘이 손흥민에게 뭘 해줬나. 이번 재계약은 손흥민을 위한 것이 아니라 토트넘 스스로 보호하기 위해 한 행위에 불과하다. 내일이라도 토트넘은 손흥민을 팔 수 있다.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케인이 이적한다면 손흥민도 나갈 것이다. 빅클럽 제의가 온다면 손흥민을 떠날 수 있을 듯하다. 이를 볼 때 재계약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