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힘내라!Tokyo] 5년 전 불운을 뒤로하고…조구함은 시상대에 올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간절한 바람, 이루어졌다.

끝까지 최선을 다했다. 마지막 관문을 통과하진 못했지만 후회는 없다. 충분히 반짝반짝 빛났다. 유도 대표팀 ‘주장’ 조구함(29·KH그룹 필룩스)이 값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조구함은 29일 도쿄 일본무도관에서 ‘2020 도쿄올림픽’ 남자 -100kg급 결승전을 치렀다. 상대는 일본 혼혈선수 애런 울프였다. 대혈투가 기다리고 있었다. 정규시간 4분을 다 쓰고도 모자라 연장에서 추가로 5분35초를 진행했다. 두 선수 얼굴엔 땀이 비 오듯 쏟아지고 있었다. 체력은 이미 바닥난 지 오래였다. 지도 역시 나란히 2개씩 받은 상황. 울프의 안다리 후리기가 희비를 갈랐다. 매트 위로 떨어진 조구함은 패배를 인정하고 상대의 손을 번쩍 들어줬다.

한때 불운의 아이콘이었던 조구함이다. 세계 최정상급 기량을 갖췄지만 큰 대회에서 번번이 고배를 마셨다. 가장 아픈 기억은 2016년 리우올림픽이다. 개막을 3개월 앞뒀을 때다. 왼쪽 전방십자인대를 다쳤다. 제대로 걷지도 못할 만큼 상태가 안 좋았다. 치료가 시급했지만 태극마크를 내려놓지 않았다. 선수생명을 걸고 올림픽 출전을 강행했다. 완전한 컨디션이 아니었기에 좋은 결과를 내긴 어려웠다. 16강에서 한판패를 당하며 첫 올림픽 여정을 마쳤다.

좌절하지 않았다.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은메달,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을 따내며 일어섰다. 그리고 다시 한 번 올림픽 무대를 향해 발을 내디뎠다. 리우 대회에서의 아쉬움을 반드시 털겠다는 각오였다. 순탄하지만은 않았다. 예기치 못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림픽이 1년 연기되는 등 허탈한 순간도 있었다. 어려움 속에서도 꿋꿋하게 땀을 흘리며 결전의 날을 기다렸다. 마침내 꿈에 그리던 올림픽 메달을 품었다.

한국 유도에게도 의미 있는 은메달이다.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낸 최고 성적이다. 남자 66㎏급 안바울과 73㎏급 안창림이 각각 동메달을 따낸 바 있다. 동시에 17년 만에 신고한 -100㎏급 은메달이기도 하다. 2004년 아테네올림픽에서 장성호가 따낸 것이 마지막이었다. 최근 유도 중량급은 유럽과 남미 선수들이 엄청난 힘을 앞세워 득세하고 있다. 종주국 일본의 기세도 여전하다. 그 가운데서도 조구함은 일본 유도의 심장이라는 무도관에서 태극기를 휘날렸다.

사진=뉴시스/ 조구함이 29일 유도 남자 100㎏급 결승을 치르는 모습.

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