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리우의 눈물은 잊어라, '클러치 박' 박정아 날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29일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조별리그 도미니카공화국전에서 공격을 성공시키는 박정아. [사진 국제배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년 전 리우의 눈물은 잊었다. '클러치 박' 박정아(28·도로공사)가 눈부신 활약으로 도미니카공화국전 승리를 이끌었다.

세계랭킹 14위 한국은 29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A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도미니카공화국(7위)을 세트 스코어 3-2(25-20, 17-25, 25-18, 15-25, 15-12)로 이겼다.

케냐전 승리에 이어 2연승을 달린 한국은 2승 1패를 기록했다. 조별리그에선 6개 팀 중 상위 네 팀이 8강에 진출한다. 한국은 31일 오후 7시 40분 일본과 대결한다. 이 경기를 이기면 8강행을 확정짓는다.

김연경(상하이)-김희진(IBK기업은행)-박정아 삼각편대가 훨훨 날아올랐다. 김연경은 블로킹 3개를 포함해 양팀 통틀어 최다인 20점을 기록하며 에이스다운 모습을 보였다. 김희진과 박정아는 각각 16점을 기록하며 김연경의 부담을 덜었다. 5세트 마지막 순간엔 절묘한 직선 공격으로 풀세트 접전을 마무리했다.

도쿄올림픽이 열리기 전 박정아는 인터뷰 요청을 고사했다. 올림픽에 집중하고 싶다는 이유였다. 그는 "올림픽에 다녀온 뒤 이야기하면 안될까요"라고 정중하게 이야기했다. 그럴만도 했다. 박정아에게 올림픽은 '상처'이기 때문이다.

중앙일보

도미니카공화국전에서 승리한 뒤 미소짓는 여자 배구 대표팀.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네덜란드와 8강전에서 부진했다. 소속팀에선 공격에 집중했지만 대표팀에선 리시브를 해야했는데, 상대 서브를 잘 받아내지 못했다. 한국은 김연경이 분투했지만 결국 네덜란드에 1-3으로 져 4강 진출에 실패했다.

비난의 화살은 박정아에게 쏟아졌다. 그 전까지 잘 했던 것들은 잊혀지고, 실수에 대한 도넘은 비판이 몰렸다. 소셜미디어는 물론 기사 댓글 하나 하나가 그에게 상처가됐다. 눈물도 많이 쏟았다. 구단 관계자와 코칭스태프가 "올림픽에 대한 언급은 피해달라"고 할 정도였다.

하지만 박정아는 강해졌다. 다시 선 올림픽에서 그는 흔들리지 않았다. 도미니카공화국전에서 19개의 서브를 받았는데 범실은 2개 뿐이었고, 정확으로 기록된 리시브는 8개였다. 수비 뿐 아니라 공격도 훌륭했다. 중요한 상황에서 해결사 역할을 잘 해내 얻은 '클러치 박'이란 별명이 아깝지 않았다.

박정아는 경기 뒤 "준비를 많이 했다. 중요한 경기를 이겨 기분좋다. 특히 마지막 득점을 해 날아갈 것처럼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위기가 올 때마다 서로 '괜찮다, 괜찮다' '지금 버티면 분위기 온다' 말하며 도와줬기에 끝까지 올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박정아는 "(리우 올림픽 때보다) 마음가짐이 더 단단해졌다. 이번엔 더 좋은 경기를 하기 위해 준비를 많이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전은 8강 확정을 위한 중요한 경기다.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최대한 죽기살기로 해서 이기겠다"고 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