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승우 "첫사랑과 배우 데뷔 후 재회, 4개월 만에 이별" 고백 (유퀴즈) [전일야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조승우가 첫사랑과 얽힌 비하인드스토리를 밝혔다.

28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메신저'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조승우가 첫사랑을 언급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재석은 "조승우 씨 첫사랑 이야기가 한 편의 영화 같다"라며 말문을 열었고, 조승우가 쓴 첫사랑과 관련된 글을 낭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승우는 글을 통해 '첫사랑은 중학교 1학년 때 전 키가 작아 맨 앞줄에 앉아 있었어요. 제 키가 150cm. 그녀의 키는 160cm. 전 걔가 너무 좋았어요. 그래서 훔쳐봤어요. 그 친구도 저를 보고 있는 것 같았지만 제가 앞에 앉아 있으니 잘 볼 수 없었어요'라며 밝혔다.

이어 조승우는 '어느 날 담임 선생님이 맨 앞 줄과 뒷줄을 바꾸라고 했어요. 제가 뒤에서 그 애를 지켜볼 수 있게 된 거죠. 앞을 봤더니 그 친구가 손바닥 거울로 나를 쳐다보고 있는 거예요 거울 속의 그 애 눈과 내 눈이 마주쳤어요. 영화의 한 장면처럼'이라며 털어놨다.

특히 조승우는 "그리고 결국은 사귀었다. 1년 동안. 제가 고백을 했다. 악어 인형인데 누르면 소리 나는 인형도 주고 체육 시간 끝나면 포도주스를 자리에 올려놨다. 제가 너무 내성적이라서 전화를 한 번도 하지 않았다. 그래서 차였다"라며 고백했다.

조세호는 "밖에서 만난 적도 없냐"라며 의아해했고, 조승우는 "없다. (이제 보니) 사귄 게 아니었다. 늘 심장이 이렇게 나올 것 같았다"라며 회상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재석은 "아쉽다. 전화도 좀 하시지"라며 탄식했고, 조승우는 "그리고 또 다시 만났다. 20대 초중반쯤에. 4개월 만나고 결국 첫사랑은 안 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라며 귀띔했다.

조승우는 "(내가 연기를 하면서) 성격도 바뀌고 그러지 않았냐. 용기를 내서 아이러브스쿨이었나 그걸로 찾았다. '나 그때 그랬다. 용기가 없었어. 다시 만났으면 좋겠다'라고 했다"라며 덧붙였다.

더 나아가 조승우는 다시 헤어진 이유에 대해 "그 당시에 찍었던 영화가 120회 촬영이면 118회를 현장에 대기해야 했다. 감독님이 나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또 조승우는 최근 근황에 대해 "슈퍼 집돌이다. 강아지 산책만 시키고 고양이들이랑 놀고"라고 전했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