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원희룡 “文정부, 이제부터라도 아무 일도 하지 마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원희룡 제주도지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원희룡 제주지사가 최근 공무원 숫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과 관련 “문재인 정부, 아무 일도 하지 마라”고 비판했다.

원 지사는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4년간 공무원 11만3350명이 증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 시리즈가 이어지고 있다”며 “주택대란에 민간 일자리는 꽁꽁 얼어붙었는데 혈세 철밥통 공무원과 공공부문 고용은 사상 초유로 늘었다”고 했다.

이어 “이제 국민들은 더욱 허리가 휘고, 늘어난 공무원만큼 규제가 늘어나 혁신성장을 막아설 것”이라며 “이 정부가 국가가 해서는 안 되는 일만 골라서 하고 있다”고 했다.

원 지사는 “지난 정부들은 지지층의 이탈을 감수하면서까지 국민연금, 공무원 연금을 개혁하며 우리의 앞날을 준비했다. 그런데 이 정부는 공공개혁은커녕 ‘묻지마 증원’으로 우리의 미래에 폭탄을 투척하고 있다. 공공개혁을 더욱 어렵게 만들어 놓았다. 청년들을 공무원시험으로 내몰고 있다”며 “이렇게 무책임한 정권은 없었다. 문재인 정부는 이제부터라도 아무 일도 하지 말고 가만히 있어야 한다. 더 이상 미래세대에 폭탄돌리기를 멈추어야 한다”고 했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