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골프IT 기업 스마트스코어, 베트남 등 해외 시장 진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스마트스코어가 9월 베트남에 진출하는 등 해외 시장을 넓힌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남화영 기자] 대한민국 대표 골프 IT 플랫폼 스마트스코어가 해외로 시장을 넓힌다. 스마트스코어는 27일 싱가포르 해외 법인 설립을 완료했고 오는 9월 베트남에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스마트스코어는 2015년 모바일 골프장 솔루션 플랫폼을 앞세워 혜성처럼 등장했다. 종이 스코어카드 대신 태블릿PC를 이용한 스코어 관리, 사진 촬영, 온라인 데이터 전송, 키오스크 출력까지 골프 IT 플랫폼의 진수를 보여줬다. 이후 골프장 네트워크와 빅데이터, 회원의 라운드 기록 빅데이터, 트래픽을 보유한 세계 유일의 골프 비즈니스 플랫폼이라는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있다.

2021년 현재 스마트스코어는 스코어 관리부터 골프장 정보, 골프 부킹, 퍼플핀(마켓), 골프 투어, 골프 보험을 아우르는 넘버원 골프포털 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 민간을 대상으로 하는 430여 개 골프장 중 310여 개 골프장과 제휴를 맺었다. 하루 이용자가 14만여 명에 달하고, 골퍼와 골프장에게 없어서는 안 될 존재가 됐다.

스마트스코어의 해외 진출은 한국 시장에서 성공이 발판이 됐다. 색다르면서도 세련된 골프 플랫폼의 성공적인 정착 소식은 세계 각국으로 퍼져나갔다. 플랫폼을 활용한 골프장 관리 시스템의 우수성을 인정한 기업이 제휴를 추진한 것이 당연하다. 스마트스코어가 IT 강국 대한민국의 면모를 증명한 셈이다.

해외 진출을 공식화한 스마트스코어의 첫 무대는 베트남이다. 이후 태국 또는 일본이 두 번째로 서비스될 예정이다. 서비스는 스마트스코어의 기본 솔루션과 플랫폼을 유지하되 나라별, 골퍼별 특성에 맞춰 특화한다. 이를 통해 전 세계 골프장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스마트스코어 관계자는 “해외 시장 진출 후 국내 서비스와 연동해 해외 골프장 이용에 편리를 더할 계획”이라며 “동남아시아, 일본, 중국 시장 개척 후 미주, 유럽 시장까지 IT 강국의 선진 골프 문화와 서비스를 전파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sport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