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인공위성과 우주탐사

'관광'은 인정못해…"베이조스·브랜슨 우주비행사 인정 못 받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 FAA 최근 우주비행사 자격 관련 규정 강화

'공공안전·우주비행 안전에 기여하는 행위' 해야

신설된 ‘명예 우주비행사’ 호칭은 가능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최근 잇달아 우주여행에 성공한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57)와 영국 버진그룹 창업자 리처드 브랜슨(71) 등이 ‘우주비행사’로 공식 인정받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우주비행사 자격을 심사하는 미 연방항공국(FAA)이 최근 관련 규정을 강화했기 때문이다.

이데일리

아마존 창업자인 제프 베이조스가 20일(현지시간) 블루오리진의 ‘뉴 셰퍼드’ 로켓을 타고 우주 관광을 마친 뒤 미국 텍사스주 발사장에 무사히 귀환해 로켓 캡슐에서 내리며 웃고 있다. (사진=AFP/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NN은 23일(현지시간) 베이조스가 우주비행을 한 지난 20일 FAA가 상업용 우주비행사 자격 규정을 변경했다며, 베이조스가 공식적으로 우주비행사 자격을 얻기는 힘들 수 있다고 전했다.

FAA는 그동안 고도 50마일(약 80.5㎞) 이상 비행에 성공하면 우주비행사 자격을 부여했지만, 앞으로는 ‘공공안전에 필수적이거나 인류의 우주비행 안전에 기여하는 행위’를 했음을 입증할 때만 자격을 주기로 했다. FAA가 상업용 우주비행사 자격규정을 강화한 것은 17년 만이다.

베이조스와 브랜슨은 이번에 단순히 관광 수준의 우주여행을 하고 왔기 때문에 우주비행사로 인정할 받을 수는 없을 전망이다. 이는 최근 세계적인 부호들의 잇딴 우주여행 성공으로 단순한 관광 수준과 탐사 성격의 우주비행을 구분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CNN은 베이조스가 자신이 세운 우주 탐사기업 블루오리진의 ‘뉴셰퍼드’ 로켓을 타고 단순히 우주 구경만 하고 돌아왔다는 점에서 이번 여행이 FAA의 새 규정에 따르면 우주비행사 자격을 받기에 적정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특히 뉴셰퍼드는 비행안전을 책임지는 조종사가 탑승하지 않는 완전 자동제어 로켓 방식이다. 이번 여행에 그와 함께한 동생 마크 베이조스(53), 월리 펑크(82) 등도 같은 이유로 우주비행사로 인정받기 어려울 전망이다.

CNN은 또 베이조스보다 9일 앞선 지난 11일 자신이 설립한 버진갤럭틱의 ‘VSS 유니티’를 타고 고도 88.5㎞ 우주에 다녀온 브랜슨 역시 우주비행사 칭호 획득이 불가능할 것으로 봤다.

FAA 대변인은 “우주비행사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먼저 후보 지명 절차를 밟아야 하지만, 현재 검토 중인 지명 대상자가 없다”고 했다. 다만, FAA가 우주여행을 다녀온 민간인에게 공식 우주비행사가 아닌 ‘명예 우주비행사’ 호칭을 부여하는 규정을 신설해 베이조스 등이 여기에는 해당할 가능성은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