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홍림 “빚 80억 아내가 갚아줘...허경영 형님 골프레슨”(‘마이웨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진 ㅣTV조선


개그맨 출신 방송인 최홍림이 친형에게서 받은 트라우마와 아내를 향한 고마움을 털어놨다.

25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개그맨 프로골퍼 1호 최홍림의 인생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최홍림은 정치인 허경영을 위해 방문 골프 레슨을 하러 가는 모습을 공개됐다.

그는 “유일하게 (허경영을) 형님이라고 부르는 연예인은 나 하나 밖에 없을 것이다”며 “다 총재님이라고 부르는데 나는 무조건 형님이다. 행사도 많이 하니까 예뻐해주시더라. 레슨도 해드리고”라고 밝혔다.

이날 최홍림은 자신의 재테크 실패담도 전했다. “15년 전에 87억이었고. 15년 동안 또 날아간 것이 있을 거 아니냐. 합치면 100억 정도 된다. 다 사기다”라고 빚 규모를 고백했다.

그는 가장 피해가 컸던 사기로 “아메리칸 블랙 마운틴”이라고 언급하며 “석탄이 쌓여 산이 된 거다. 그 석탄산을 제가 개발 계약했다. 미국 현지까지 가니 동네 노인네들이 ‘당신 럭키맨’이라고. 동네사람들이 다 그렇게 얘기하는데 어떻게 안 믿겠냐. 직접 계약했으면 괜찮은데 현지 중간 브로커가 있었는데 전달을 안해주고 27억 원을 들고 잠적한 거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최홍림의 빚 80억을 해결해준 사람은 아내 도경숙이었다. 최홍림은 “결혼 초기 자존심 상해서 얘기 안했는데 내가 너무 잠 못자고 우울해 하니 갖고 있던 재산과 부동산을 정리해 내게 다 주더라. 아내의 희생이 커서 숨통이 트이고 방송도 하게 되고 어느 정도 자리를 잡고 있는 편이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