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 '패럴림픽'

[도쿄올림픽]남자 양궁, 단체전 출격…세 번쨰 금메달 정조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제덕.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한국 양궁이 2020 도쿄올림픽 세 번째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한국 양궁의 세 번째 주자는 김제덕(경북일고)과 김우진(청주시청), 오진혁(현대제철)으로 이뤄진 남자 양궁 대표팀이다. 세 선수 모두 개인전 예선 랭킹 라운드에서 좋은 성적을 낸 만큼 단체전 금메달 유력 후보로 꼽히고 있다.

김제덕과 김우진, 오진혁이 나서는 남자 양궁 대표팀은 26일 열리는 도쿄올림픽 단체전에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 이어 이 종목 2연패에 도전한다.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 5개 석권을 향해 힘차게 출발한 한국 양궁은 벌써 혼성단체전, 여자단체전에서 2개를 따냈다. 남자 양궁 대표팀은 이날 3번째 금메달에 도전한다.

여자 대표팀은 1988년 서울 대회 이래 이번 도쿄 대회까지 단체전 9연패 신화를 썼다. 남자는 역시 서울 대회 이래 2016 리우 대회까지 1992년 바르셀로나, 1996년 애틀랜타, 2012년 런던 대회를 빼고 5번 정상을 밟았다.

이번 단체전에 나서는 남자 태극 궁사들은 올림픽 정상을 한 번씩은 정복한 베테랑으로 구성됐다. 오진혁은 2012년 런던 대회 개인전을, 김우진은 2016년 리우 대회 단체전을 휩쓸었다. 막내 김제덕은 도쿄올림픽에 처음으로 도입된 혼성단체전에서 안산(광주여대)과 한국 선수단의 첫 금메달을 합작했다. 오진혁과 김우진은 생애 두 번째 올림픽 금메달을, 김제덕은 안산처럼 이번 대회 2관왕을 각각 노린다.

재일교포 3세 유도 선수 안창림(27·KH그룹 필룩스)은 남자 73㎏급에서 도장깨기에 나선다. 일본에서 유도를 배운 안창림은 이번 대회 유도 경기가 벌어지는 일본 무도관에서 전국대회 첫 정상에 올랐다.

무도관은 1964년 첫 번째 도쿄올림픽 때 유도 경기장으로 사용하려고 지어진 건물로 종주국을 자부하는 일본 유도의 본산이다. 이후 유도뿐만 아니라 가라테 등 여러 종류의 무도가 열렸다.

일본 유도연맹의 귀화 제의를 뿌리치고 2014년 한국으로 건너와 태극마크를 단 안창림은 경험 부족으로 16강에서 탈락한 2016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의 악몽에서 벗어나 무도관에 태극기를 올리겠다는 각오로 이번 경기에 나선다.

펜싱 김지연(33·서울시청)은 여자 사브르 개인전에서 2012년 런던 대회 이래 9년 만에 정상 탈환에 나선다. 5년 전 리우 대회에서 사브르 개인전 16강 탈락, 단체전 5위의 부진을 잊고 마지막 올림픽에서 후회 없는 한판 대결을 벼른다.

한국 다이빙의 대표 주자 우하람(23·국민체육진흥공단)은 김영남(25·제주도청)과 짝을 이뤄 싱크로 10m 플랫폼에 출전해 이번 대회를 시작한다. 우하람은 3m 스프링보드, 10m 플랫폼을 합쳐 도쿄올림픽 3개 종목에 나선다.

한국 수영의 미래로 불리는 황선우(18·서울체고)는 남자 자유형 200m 준결승에 출전한다. 국제수영연맹(FINA) 초청을 받아 극적으로 두 번째 올림픽에 출전한 접영 전문 안세현(26·울산시체육회)도 결승 물살을 가른다.

2008년 베이징 대회에서 9전 전승의 신화를 쓰고 금메달을 획득한 한국 야구대표팀은 이날 일본에 입국한다. ‘디펜딩 챔피언’으로 13년 만에 정식 종목으로 복귀한 야구에서 2연패에 도전하는 한국 야구는 29일 이스라엘, 31일 미국과 조별리그 경기를 치른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