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연경 12점' 한국, 첫 경기 '강호' 브라질에 0-3 완패 [올림픽 배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강호 브라질을 첫 경기에서 만나 완패를 당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25일일본 도쿄의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A조 예선라운드 브라질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3(10-25, 22-25, 19-25)으로 패했다. 국제배구연맹(FIVB) 랭킹 3위의 브라질에게 힘과 기술, 높이에서 모두 밀렸다.

1세트부터 브라질은 5-3에서 9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14-3으로 한국을 따돌렸다. 한국은 박정아의 득점으로 따라붙었지만 브라질의 공격을 당해내지 못했다. 브라질이 20점 고지를 밟을 때 한국은 단 5점에 묶였고, 김연경과 양효진, 박정아의 분전에도 큰 점수 차로 1세트를 내줬다.

브라질은 2세트에서도 앞서나갔지만 한국이 3-7에서 상대 실책과 박정아의 득점으로 한 점 차로 따라붙었다. 하지만 이후 브라질이 다시 14-10, 4점 차로 달아난 뒤 리드를 유지했다. 점수는 18-12까지도 벌어졌다 김수지와 김연경의 득점 후 양효진의 블로킹, 김희진의 득점으로 추격했다. 한국은 22-22 동점까지도 쫓았지만 브라질이 그대로 달아나 세트를 가져왔다.

결국 한국은 한 세트도 챙기지 못하고 고개를 숙여야 했다. 한국은 3세트에서 이날 처음 리드를 9-6까지 리드를 잡았지만 브라질이 곧바로 따라붙어 10-10 균형을 맞췄다. 한국은 상대적으로 대등하게 경기를 펼쳤지만 후반 싸움에서 밀리며 결국 패했다.

이날 한국은 김연경이 12득점으로 홀로 두 자릿 수 점수를 기록했고, 박정아가 9득점, 김희진과 김수지가 5득점, 양효진이 4득점을 기록했다. 브라질에게 공격에서 33-52, 블로킹에서 3-10으로 밀리는 등 세계의 벽을 실감했다.

사진=연합뉴스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