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리야, MBC 올림픽 중계에 분노...“한국 입장 때 세월호 넣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일리야 벨랴코프가 MBC의 올림픽 개막식 중계를 비판했다. 사진l일리야 트위터 캡처


러시아 출신 귀화 한국인 일리야 벨랴코프(39)가 MBC가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 중계에서 우크라이나 입장 사진으로 체르노빌 사진을 사용한 것을 강력하게 비판했다.

일리야는 지난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이 자막 만들면서 '오? 괜찮은데?'라고 생각한 담당자, 대한민국 선수들이 입장했을 때 세월호 사진 넣지, 왜 안 넣었어? 미국은 911 테러 사진도 넣고? 도대체 얼마나 무식하고 무지해야 폭발한 핵발전소 사진을 넣어?”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MBC는 지난 23일 생중계한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에서 우크라이나 선수단이 등장하자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진을 넣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체르노빌 원전사고는 1986년 4월 26일 당시 소련 우크라이나 소비에트 사회주의 공화국 키예프 주에 있던 원전이 폭발한 사고로, 국제 원자력 사고 등급 중 가장 심각한 수준인 7단계로 분류될 정도로 심각했던 우크라이나의 국가적 재난이다.

우크라이나의 비극적인 사고 현장을 국가 소개 사진으로 사용했다는 점에서 적절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이어졌고, 결국 MBC는 개막식 중계방송을 마치며 “오늘 개회식 중계방송에서 우크라이나, 아이티 등 국가 소개 시 부적절한 사진이 사용됐다. 이 밖에 일부 국가 소개에서도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이 사용됐다”며 “우크라이나를 비롯한 해당 국가의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그럼에도 비난이 거세지자, MBC는 24일 공식 자료를 통해 "국가별로 입장하는 선수단을 쉽게 소개하려는 의도로 준비했지만 당사국에 대한 배려와 고민이 크게 부족했고, 검수 과정도 부족했다"고 재차 사과했다.

한편 일리야는 JTBC 예능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으며 2016년 귀화했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