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계 막말과 단식

국민의힘 김소연, 이준석 겨냥 “관종 짓만 하는 X신” 욕설 페북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김소연 단장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연 국민의힘 대전시당 시정감시단장이 이준석 대표를 향해 “X신 중의 상X신”이라며 원색적인 비판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김소연 단장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X신이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김 단장은 “등장부터 박근혜 키즈로 꽃가마 태워진 녀석. 3번이나 단수 후보 공천받고도 낙선한 녀석. 가는 당마다 당대표나 정치 선배들 저격질하고 욕하고 조롱하고 평론해서 X신 만들고 우습게 만든 녀석. 문재인 정부 실책과 범죄는 별일 아닌 것으로 잘 마사지 물타기 해주는 녀석”이라며 “당내 선배들과 지지자들 태극기 틀딱 극우 꼰대몰이하고 청년팔이 반페미 팔이하고 선거 룰 손봐서 정치 인생 10년도 넘어 겨우 당대표 완장 찬 게 유일한 이력이자 자랑인 녀석. 이런 녀석이 아직도 정치평론 짓거리를 하고 있다. X신이죠”라고 했다.

이어 “뭔가 안 좋은 일이 예측되면 맡은 바 임무를 잘 하기 위해 당사자들 찾아다니고 설득하고 화합하기 위해 조용히 노력해야 하건만 그럴 자신도 능력도 없고 방법도 모르니 연예인 병 걸려서 방송 나가 정치 평론하던 습관 못 버리고 언론 통해 이슈몰이 하고 시끄럽게 하고”라며 “거물 정치인들 저격질해서 몸값 띄우고 체급 높이고 이름 알리는 X버릇 못 버리고, 여전히 정치 평론, 정세 예측, 점쟁이 노릇이나 하며 언론 이용해 바람잡으려 한다. X신이죠”라고 했다.

김 단장은 “이런 녀석을 X신이라 하는 거다. 본인에게 주어진 자리와 역할이 무엇인지 감도 못 잡고 관종 짓만 하는 이런 녀석을 X병신이라고 한다. 3번이나 낙선한 주제에 세상 정치 다 아는 양 지껄이는 X신 중의 X병신”이라고 했다.

이후 논란을 예상한 듯 “아, 오해는 마십시다. X신이라는 말은 신체 장애를 비하하려는 말이 아니라, 이 글에 나온 녀석이 수년 전 모 대표에 대해 청년들 앞에서 몇시간 동안 뒷담화하면서 평가질한 것을 미러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X신아, 너보고 그 일 하라고 뽑아놓은 거야. 니가 불길하게 주둥이 나불거리며 예측하는 그 일을 잘 화합하고 설득해서 티 안 나게 잘 하라고. 언론에 대고 일어나지도 않은 일 나불거리고 니 생각의 흐름 생중계하며 주둥이 털지 말고. 토론 좋아하는 상X신이 왜 가서 대화와 토론으로 설득은 못할까”라며 “아~카메라 마사지 받으며 X신 수준에 맞는 애들 앉혀놓고 속사포 랩으로 하는 토론만 가능하지 넌? 일부러 야권 분열 일으키며 폼 잡고 시끄럽게 좀 해달라고 문재인, 송영길, 털보(김어준)가 부탁하디? 그럼 차기에도 방송 잘 나가게 해주겠다고? 이런 X병신 같은 녀석”이라고 했다.

김 단장은 “귀엽게 봐줄래야 봐줄 수가 없다. 저 X신은. X신아, 요즘 너같이 싸가지 없는 게 트렌드인가봐. 싸가지없게 쓴 소리 해줄테니 잘들어”라며 “지금이라도 니가 해야할 일 깨달았으면, 관종짓 그만 하고 조용히 윤석열 후보든 누구든 찾아가서 허심탄회하게 대화도 해보고 설득도 해봐라. 성과 있을 때까지 생중계하지 말고”라고 했다.

김 단장은 앞서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현수막을 지역구에 달아 논란이 됐던 인물이다.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문구는 모차르트의 자장가 가사 일부로 ‘영창(映窓)’은 창문을 의미한다. 그러나 ‘달님’이 문재인 대통령의 애칭인데다, ‘영창’이 군 부대 감옥을 뜻하는 ‘영창(營倉)’의 동음이의어여서 ‘문재인 대통령을 감옥으로 보내라’라는 뜻으로 해석돼 논란이 됐다.

당시 당내 일각에선 김 단장을 징계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지만 징계 없이 넘어갔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달님은 영창으로'도 문제지만, 더 큰 문제는 이 친구(김소연)가 개표 조작 음모론의 신봉자라는 데에 있다”며 “현실감각 없는 사람은 정치하면 안 된다. 아예 현실감각을 상실한 사람한테 지역위원장씩이나 맡기면 어떡하는가? 이 친구, 앞으로 계속 사고칠 것”이라고 예언했었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