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쿄 올림픽] 유도 김원진, 동메달 결정권서 지도패...메달 획득 실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유도 경량급 간판 김원진은 24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60㎏급 패자부활전 동메달 결정전 루카 맥헤이제(프랑스)와 경기에서 골든스코어(연장전) 승부 끝에 지도패를 기록했다. 사진=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차동환 기자 = 유도 경량급 간판 김원진(29·안산시청)이 아쉽게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김원진은 24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60㎏급 패자부활전 동메달 결정전 루카 맥헤이제(프랑스)와 경기에서 골든스코어(연장전) 승부 끝에 지도패(반칙패)를 기록했다.

정규시간 4분 동안 지도 1개를 받고 승부를 가리지 못한 김원진은 연장전 2분14초에 소극적인 플레이를 했다고 두 번째 지도를 받았고, 연장전 3분15초에 세 번째 지도가 선언돼 메달을 목에 걸지 못하고 귀국하게 됐다.

소극적인 플레이를 하거나 반칙성 플레이를 할 경우 심판은 지도를 내리고, 지도 3개가 쌓이면 반칙패를 기록한다.

그는 이날 오전에 열린 16강전 에릭 타카바타케(브라질)와 경기에서 골든스코어(연장전) 혈투 끝에 한판승을 거뒀다. 정규시간(4분)보다 3분 41초나 더 뛰어 체력을 많이 소모한 모습이었다.

16강전 여파는 8강전에 영향을 미쳤다. 그는 곧바로 이어진 8강 옐도스 스메토프(카자흐스탄)과 경기에서 절반 2개를 내리 내주며 패했다.

패자부활전으로 내려온 김원진은 동메달 결정전 티켓을 놓고 겨룬 루훔 치흐비미아니(조지아)와 경기에서 다시 혈투를 벌였다. 정규시간 4분 동안 승부를 내지 못했다가 그는 연장전 4분1초에 시도한 업어치기 한판에 성공하며 경기를 끝냈다.

그러나 김원진은 이날 치른 3경기 중 2경기나 연장 승부를 펼친 탓에 체력 문제를 노출하며 결국 메달을 획득하지 못했다.

그는 지난 1월에 출전한 2021 국제유도연맹(IJF) 도하 마스터스에서 금메달 획득 직후 부친상 소식을 접했는데, 이번 대회를 앞두고 올림픽 메달을 아버지 영전에 바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